> 라이프스타일 > 교육

라이프스타일

교육

전통문화교육원, 2018년도 문화재수리기능인 양성과정 교육생 모집

1년 과정 3개 과정 22종목, 1월17일까지 접수, 3월 초 개강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7.12.05 15:12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전통문화교육원은 2018년도 ‘문화재수리기능인 양성과정’ 교육생을 모집한다고 5일 밝혔다.


1년 과정인 ‘문화재수리기능인 양성과정’은  현장에서 문화재를 직접 수리할 수 있는 전문 기능인을 체계적으로 양성하는 것을 목표로 지난 2012년부터 개설·운영되고 있다.


교육을 정상적으로 이수한 수료자에게는 교육비를 전액 환불하는 등 무료교육이 원칙이며, 교육생은 실습재료 제공과 기숙사 지원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모집분야는 ▲기초과정 7개 종목(옻칠, 소목, 단청, 배첩(褙貼), 도금, 철물, 모사) ▲심화과정 7개 종목(옻칠, 소목, 단청, 철물, 배첩, 모사, 보존처리) ▲ 현장위탁과정 8개 종목(한식석공, 한식미장, 번와와공(?瓦瓦工), 제작와공, 대목, 드잡이, 구들, 석조각)으로 3개 과정 22개 종목이다.


교육기간은 1년이며, 모집인원은 기초과정 10명 내외, 심화과정과 현장위탁과정은 5명 내외이다. 강사진은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 등 관련 분야 전문가로, 실기 중심의 소수정예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모집방법은 1차 서류전형과 2차 면접단계로 나뉘며, 접수기간은 오는 12월 11일(월)부터 2018년 1월 17일(수)까지, 개강은 3월 초이다.


‘문화재수리양성과정’에 관한 더 자세한 사항은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누리집(http://www.nuch.ac.kr)과 전통문화교육원 누리집(http://www.nuch.ac.kr/ectc)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전통문화교육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표준교재 개발 등 우수한 교육시스템을 갖추고, 최고 수준의 강사진과 함께 전통기법 교육을 제공하여 젊은 문화재수리 기능인력을 키우고자 노력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문화재수리 현장에서 나타나고 있는 문화재 기능인들의 고령화 문제를 개선하여, 문화재수리 품질을 높이는 데 이바지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강호열 기자 khy@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국립무형유산원, 국가무형문화재 합동공..
   대구시, 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치유..
   국립과천과학관, 화성·개기월식 특별 ..
   서울시, ‘2018 한강 다리밑 영화..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국토부, ‘제1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부동산 전자계약 사업 8월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