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웰촌생활

농업

웰촌생활

해수부, 두 번째 귀어학교로 수산자원연구소 선정

충남 보령시 수산자원연구소 선정, 10억 원 지원받아 내년 하반기부터 운영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7.12.06 14:52

해양수산부는 올해 귀어학교로 충남 보령시에 위치한 수산자원연구소를 선정하였다. 지난해 첫 번째 귀어학교인 경상대학교(경남 통영시)를 선정한 데 이어 두 번째이다.


‘귀어학교’는 귀어 희망자나 어촌에 정착을 시작한 사람들이 어촌에 체류하면서 어선어업·양식어업 등 현장중심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돕는 교육기관이다.


올해에는 두 번째 귀어학교를 선정하기 위해 3차례에 걸친 공모와 평가를 진행하였으며, 최종적으로 12월에 충남 보령시에 위치한 수산자원연구소가 선정되었다. 충남지역은 귀어가구와 귀어인이 전국에서 2번째로 많은 곳으로, 수도권과의 접근성이 용이하여 귀어 수요가 높은 지역이다.


충남 수산자원연구소는 오랜 기간 동안 수산관련 교육과 연구를 수행해 온 전문기관으로, 충남도에서 직접 운영하므로 학교 운영의 안정성이 높고, 그간 관내 어업인에 대해 지속적인 교육을 실시하며 지역사회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


연구소는 민물고기센터 및 오는 2018년 완공 예정인 내수면 친환경 첨단연구 시설, 친환경 양식 특화연구센터 등을 통해 현장 맞춤형 교육과 함께 향후 귀어 희망자와 지역 어업인을 연계하여 멘토링 시스템을 운영하는 등 어촌 정착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마련할 예정이다.


이번에 귀어학교로 선정된 수산자원연구소는 총 10억 원(국비 5억 원, 지방비 5억 원)을 지원받아 교육시설을 확충하고, 내년 하반기부터 본격 운영을 시작한다.


연간 양식어업 1기, 어선어업 2기(기별 3개월, 420시간)의 교육을 진행하여 총 70여 명의 교육생을 배출할 계획이다. 교육 대상자들은 어업 관련 이론교육 및 양식어업, 어선어업 등 분야별 교육을 받은 후 어촌현장에서 실제 작업에 참여하는 체험 교육도 받을 예정이다.


해수부 양영진 어촌어항과장은 “앞으로도 지역별 특성을 살린 귀어학교를 더욱 확대할 예정”이라며, “해양수산부가 운영 중인 다양한 귀어귀촌 사업과 연계하여 교육의 효과를 높이고, 귀어인들이 안정적으로 어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조정민 기자 jjm@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국립무형유산원, 국가무형문화재 합동공..
   대구시, 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치유..
   국립과천과학관, 화성·개기월식 특별 ..
   서울시, ‘2018 한강 다리밑 영화..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국토부, ‘제1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부동산 전자계약 사업 8월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