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산책 > 행사·전시

문화산책

행사·전시

문화재청, 전국 중요 문화재 수리현장 일반에 공개

6월부터 21개소 공개, 수리과정과 문화재 안내도 받을 수 있어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8.05.16 11:58



문화재청은 오는 6월부터 전국의 중요 문화재 수리현장 21개소를 중점공개 대상으로 지정하여 일반에 공개한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지난 2014년 ‘고성 왕곡마을 가옥보수’ 등 10개소를 시작으로, 지난해에는 ‘덕수궁 돈덕전지 발굴조사’ 등 17개소를 공개하여 문화재 수리현장에 대한 접근성과 신뢰도를 높이고 문화재 수리기술의 우수성과 고유성을 국민에게 알리고 있다.


올해는 ▲덕수궁 광명문 이전공사 ▲서울 암사동 유적 발굴조사 ▲제주 성읍민속마을 노후성곽 해체보수 등 많은 국민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주요 문화재 수리현장 21개소를 공개한다.


현장을 방문하면 문화재 수리전문가, 수리기술자, 문화유산해설사 등으로부터 수리과정과 문화재에 대해 상세한 안내도 받을 수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국민은 해당 지방자치단체로 전화하여 사전 예약할 수 있으며, 수리현장 일정과 내용 등 더 자세한 사항은 해당 지방자치단체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문화재 수리현장 운영에 대한 사전점검 등을 꾸준히 펼쳐 문화재 수리현장이 문화재를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는 살아있는 교육의 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수리현장 공개와 별도로 지난 2015년부터 국고보조사업으로 시행하는 모든 수리현장에는 현장을 잘 볼 수 있는 조망지점(view point)을 설정하고, 가설 덧집이나 울타리에는 1개소 이상의 투명판 등을 설치하여 누구나 문화재 수리 모습을 항상 관람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조정민 기자 jjm@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농식품부, 우리 농식품 소비 확대 위..
   경기도, 취약계층 대상 ‘온라인 마케..
   카카오M, 경력직 및 인턴 모집 공고
   대전시, ‘2019년도 건설공사 실무..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