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경제 > 부동산·건설

부동산·경제

부동산·건설

국토부, 올해 1,500호 장기공공임대주택 공급 예정

5월18일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 참여 지자체 모집 위한 설명회 개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8.05.16 12:03

국토교통부는 오는 5월 18일(금) 오후 1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토지주택연구원 대강당에서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에 참여할 지자체 모집을 위한 설명회를 개최한다.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은 임대주택 공급이 상대적으로 적었던 지방 중소도시와 읍·면 지역을 위주로 150호 내외의 영구임대, 국민임대, 행복주택 등을 짓는 사업으로, 지자체가 해당지역에 필요한 임대주택의 유형과 공급호수를 먼저 제안하는 수요 맞춤형 공급 방식이다.


건설비용 및 임대주택 건설·관리·운영 등은 정부 지원을 받은 사업시행자(한국토지주택공사)가 부담하게 되며, 건설 사업비 중 일정부분(10%이상)은 해당 지자체에서 분담한다.


또한 사업 대상지로 선정될 경우, 공공임대주택 건설 사업과 함께 대상지 주변의 낙후된 지역의 활성화를 위한 주변지역 정비계획(이하 마을계획) 수립도 지원받을 수 있다.


국토부는 2018년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으로 약 1,500호를 선정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설명회에서 국토부와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는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에 대한 추진 경과와 우수사업 사례를 소개하고, 제안 공모일정 및 참여방법 등을 설명한다.


설명회 이후, 오는 7월 19일(목)부터 26일(목)까지 각 지자체에서는 지자체가 원하는 임대주택의 유형과 호수, 재원분담 방안, 마을계획안 등을 포함한 제안서를 작성하여 제출하게 된다.


이후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각 지자체가 제출한 제안서에 대해 사업자 검토의견을 제시하며, 국토부는 현장조사 결과 및 입지 적정성, 수요 타당성 등을 종합 평가하여 오는 11월 말까지 사업 대상지를 결정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2015년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매년 공모를 통해 지금까지 53개 마을정비형 사업을 선정·추진하고 있으며, 올해에도 많은 지자체가 참여하여 주민들이 보다 쾌적하고 안정적인 주거생활을 누리게 되고 지역공동체에 새로운 활력이 생겨나는 기회를 갖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대호 기자 kd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부산시, 부산지역 화상면접(상담)관 ..
   창경궁관리소, ‘동궐도와 함께하는 창..
   서울시, ‘어린이 자연체험교실’ 참여..
   문체부-한콘진, 블록체인·자율주행차 ..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국토부, ‘제1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부동산 전자계약 사업 8월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