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울산·부산·인천

지역투데이

울산·부산·인천

부산시, 6~7월 미혼남녀 만남행사 다양하게 마련

‘제1회 직장단위 만남 행사’ 4회, ‘선남선녀 페스티벌’ 4회 진행 예정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8.06.11 12:32

부산시는 오는 6월 16일(토) 오전 10시 금정 늘푸른 숲에서 ‘제1회 직장단위 만남 행사’를 시작으로 6월과 7월 다양한 미혼남녀 만남행사를 진행한다.


초혼연령 상승, 결혼기피 현상 등에 따른 저출산 문제에 적극 대응하고 결혼과 출산에 대한 긍정적 가치관 확산을 위해 마련된 ‘직장단위 만남 행사’는 오는 6월 16일(토)과 7월 7일(토) 2번 진행되며, 일과 관심부족 등으로 결혼시기를 놓친 36세~46세 미혼남녀를 대상으로 한다.


‘선남선녀 페스티벌‘은 지난 6월 1일(금)부터 홈페이지(http://www.선남선녀.kr)를 통해 개인별로 신청을 하면 미혼남녀 40명을 선정하여, 이들 참가자들이 마음을 터놓고 대화를 나눌 수 있는 만남의 자리를 오는 6월 24일(일)에 마련할 예정이다.


‘선남선녀 페스티벌’은 처음 만나는 미혼남녀들의 어색함을 떨치기 위해 개성만점 자기소개, 테이블 미팅, 파트너 선정게임 등 실내와 야외를 병행해 개인별 대화의 시간을 가지며, 또한 로테이션 미팅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커플이 맺어지도록 지원한다.


10년의 역사를 가진 부산시 미혼남녀 만남행사는 최적화된 프로그램 운영으로 결혼적령기 미혼남녀들의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올해 ‘선남선녀 페스티벌’ 4회, ‘직장단위 만남행사’ 4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또한, 10월 중에는 문화행사를 연계한 ‘청춘만남 페스티벌’ 개최로 다채로운 만남의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부산시 강미라 출산보육과장은 “결혼을 하고 싶어도 개인적인 사정으로 결혼을 하지 못하는 결혼적령기의 미혼남녀들이 빨리 짝을 찾아 행복한 가정을 이루기를 바라는 마음에 2008년도부터 매년 만남의 자리를 마련하고 있다”라며, “이번 ‘선남선녀 페스티벌’ 또는 ‘직장단위 만남행사’에서 결혼상대자를 찾아 가을에는 예비부부 개별 맞춤형 결혼식인 ‘부산드림(Dream)결혼식’에서 결혼식까지 올리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신성휘 기자 s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인천시, ‘제7회 인구의 날 기념행사..
   aT, 농식품 청년 창업 위한 무료 ..
   KT 엠모바일, ATM 기계로 알뜰폰..
   서울시, 어린이 대상 ‘친환경농업체험..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국토부, ‘제1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부동산 전자계약 사업 8월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