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경제 > 부동산·건설

부동산·경제

부동산·건설

국토부, ‘건축안전 모니터링’ 실시

연말까지 신축 건축물 700건, 공사현장과 제조·유통업체 등 210개소 무작위 선정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8.07.09 12:23

국토교통부는 전국 건축구조 및 건축자재 분야에 대해 올해 연말까지 ‘건축안전 모니터링’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건축구조분야는 전국의 신축 건축물 700건을 대상으로 하고, 건축자재분야는 공사현장과 제조·유통업체 등 총 210개소를 무작위로 선정하여 연말까지 지속 점검할 계획이다.


올해 ‘건축안전 모니터링’은 지진과 화재안전 강화를 위해 점검건수를 지난해 대비 각각 100건, 60건씩 확대하였으며 특히, 다중이용시설물 등의 화재예방을 위하여 단열재의 단열·난연 성능점검을 작년 50건에서 140건으로 확대하였다.


세부적인 점검 사항 및 처벌 방침을 살펴보면 우선 건축구조분야는 포항지진 시 피해가 집중된 필로티 건축물을 중점적으로 선정하여 허가권자 등이 실질적으로 검토하기 어려운 특별지진하중, 내진설계 등 구조설계 부분을 모니터링 하여 기준 적합여부를 점검한다.


설계부실로 밝혀지는 경우에는 설계자 등을 지자체에 통보하여 건축법 등 관계법령에 따라 조치되도록 하는 한편 관련 협회·허가권자 등과 공유하는 등 부실설계에 대한 경각심도 제고할 계획이다.


건축자재분야는 최근 화재사고에서 문제점으로 지적된 내화충전구조의 성능과 설치상태를 집중 점검하는 한편, 단열재 등의 시공 상태와 성능검사 등을 시행하여 기준에 부적합한 경우, 제조자 및 유통업체까지 추적 조사하는 등 모니터링 방식을 다변화 하였다.


모니터링결과 위법사항이 확인될 경우에는 건축법 등 관계규정에 따라 건축주·설계자·시공자·감리자에게는 시공부분의 시정, 공사 중단 및 해당 건축자재의 사용 중단을 명령하고 제조·유통업자는 영업정지, 과태료 부과 등 행정조치를 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건축법에 따른 행정조치 외에도 산업표준화법에 의한 KS인증 취소 및 표시정지 명령 등의 처분을 국토부가 산업부 국가기술표준원에 요청하고, 지자체에서는 관할 경찰서에 신고하는 등 행정·형사절차를 병행함으로써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엄벌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대호 기자 kd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대구시, ‘2018 청춘사운드 콘서트..
   국립무형유산원, ‘2018년 송년공연..
   한콘진-연세대, 게임 관련 전공 개설..
   부산시, 영화의전당서 ‘다(多)가치 ..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