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농수축산소식

농업

농수축산소식

농진청, 포도 ‘홍주씨들리스’ 품종 평가회 가져

껍질째 먹는 아삭한 포도, 외국산 ‘크림슨씨들리스’와 비교해 당도 비슷, 산 함량 조금 높아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8.09.14 11:45

농촌진흥청은 지난 13일(목) 국립원예특작과학원에서 껍질째 먹는 아삭한 포도 ‘홍주씨들리스’ 품종을 평가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농업인과 종묘업체, 관련 전문가들이 참석해 품종 특성을 평가하고, 성공적인 시장 진입과 홍보를 위한 의견을 나눴다.


포도 ‘홍주씨들리스’는 9월 중순에 익는 씨 없는 품종으로, 외국산 빨간 포도인 ‘크림슨씨들리스’와 비교하면 당도는 18.3°Bx로 비슷하나 산 함량이 0.62%로 적당히 높아 새콤달콤하고 은은한 향이 특징이다.


또한 ‘크림슨씨들리스’ 포도 한 알은 3.5g인데 비해 ‘홍주씨들리스’는 6.0g으로 알이 큰 편이다.


지난 9월 4일 서울 가락시장에서 경매사와 중도매인을 대상으로 한 평가회에서 ‘홍주씨들리스’는 당도와 육질, 단단함, 과즙, 향, 송이 모양이 만족스럽다는 평가를 받았다.


‘홍주씨들리스’는 재배할 때도 열매가 잘 열리고, 수확기에 과실 터짐 발생이 적다. 또한, 포도 알이 잘 떨어지지 않고 저장성도 좋아 시장 가격에 따라 출하시기를 조절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홍주씨들리스’ 묘목은 올해 봄부터 21개 묘목업체에서 판매를 시작했으며, 앞으로 2년~3년 후에는 시장에서 만날 수 있다.


한편 경북 상주시에서는 ‘캠벨얼리’ 대체 품종으로 ‘홍주씨들리스’를 선정해 재배단지를 조성하고 있다.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과수과 허윤영 농업연구사는 “‘홍주씨들리스’는 외국산 씨 없는 포도를 대체할 뛰어난 품종으로 ‘캠벨얼리’와 ‘거봉’이 주류인 우리나라 포도 시장에 새로운 변화를 일으킬 유망한 품종이다”라고 말했다.



조정민 기자 jjm@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대구시, 치매예방 위한 ‘기억공원’ ..
   농진청, 우유 및 고기 가공식품 홍보..
   문체부-한콘진, 글로벌게임허브센터 입..
   ‘2018 광주국제미술전람회’ 개막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