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해양·항만

산업

해양·항만

해수부, 부산 초대형 크루즈선 전용부두 20일 준공

부산 영도 동삼동 22만 톤급 크루즈 전용부두 확장공사 완료, 2019년 4월 첫 입항 예정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8.09.18 12:38



해양수산부는 크루즈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6년 8월부터 추진해 왔던 부산 동삼동 22만 톤급 초대형 크루즈(최대 5천명 탑승) 전용부두 확장공사를 마무리 짓고 오는 9월 20일(목)에 준공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조성한 전용부두는 길이가 440m, 폭은 45m로 국내에서는 인천항에 이어 2번째로 생긴 초대형 크루즈선 전용부두이며, 세계 최대 크루즈선도 충분히 정박할 수 있는 규모이다.


해수부는 지난 2016년 8월부터 2018년 9월까지 2년간 총사업비 322억 원을 투입하여 기존 8만 톤급 부두의 길이를 80m, 폭을 15m 확장하는 공사를 추진하였다.


대형 크루즈 전용부두에는 내년 4월경 첫 대형 크루즈선이 입항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오는 12월까지 CIQ 기관·업계·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협의회를 운영하여 전용부두의 중장기 운영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크루즈 전용부두 확장에 맞추어 기존에 있던 영도 국제크루즈터미널 시설도 증축하거나 새롭게 지을 계획이다.


기존의 터미널은 8만 톤급 크루즈선을 기준으로 지어져 관련 시설을 확장하는 등 개선이 필요한 상황으로, 부산항만공사를 주축으로 오는 10월까지 기존 터미널의 개선 방안을 마련하여 시설을 새롭게 단장하고 2021년 이후에 개장할 계획이다.


이번에 준공하는 전용부두에 초대형 크루즈가 입항할 경우, 5천여 명 탑승객의 지역명소 관광과 쇼핑 등을 비롯하여 선박의 항만시설 사용, 선용품 선적 등으로 항차 당 약 20억 원 이상의 경제적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수부 김명진 항만개발과장은 “초대형 크루즈선 부두 완공으로 대형크루즈 관광객 유치 기반을 구축함으로써, 미래 성장 동력인 크루즈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신성휘 기자 s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부산시, ‘제14회 부산국제합창제’ ..
   농식품부-aT, ‘2018 홍콩 K-..
   서울한성백제박물관, ‘2018 백제 ..
   금감원, 대학 대상 ‘실용금융’ 강좌..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국토부, ‘제1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부동산 전자계약 사업 8월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