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스타일 > 푸드

라이프스타일

푸드

식약처, 명절 성수식품 위생관리 실태 집중 점검

1월14일~18일까지 3,500여 곳 대상으로 진행, 수입통관 단계에서도 정밀검사 강화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1.08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오는 1월 14일(월)부터 18일(금)까지 명절 성수식품인 제수용·선물용 농·축·수산물 및 가공식품 등을 대상으로 위생관리 실태를 집중 점검한다고 밝혔다.


주요 점검 내용은 설 명절시기에 일어날 수 있는 식품 관련 불법행위로 ▲무허가 제조·판매 ▲유통기한 경과제품 유통 ▲냉동육을 냉장육으로 판매 ▲비위생적 취급 등이다.


이번 일제 점검은 설 제수용·선물용 식품 및 건강기능식품을 제조·가공하는 업체, 대형마트?전통시장 등 소비자들이 많이 이용하는 식품판매 업체, 설 귀성길에 국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고속도로 휴게소 등 총 3,500여 곳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특히 시중에 유통?판매되고 있는 한과, 떡, 사과, 배, 고사리, 조기, 명태, 주류, 건강기능식품 등을 수거하여 잔류농약 및 식중독균 등을 검사하여 안전성을 확인할 예정이다.


아울러, 제수용·선물용 수입식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오는 1월 14일(월)부터 25일(금)까지 수입통관 단계에서도 정밀검사를 강화할 계획이다.


수입검사 강화 대상은 ▲고사리, 밤 등 농산물 7개 품목 ▲와인, 건어포류 등 가공식품 5개 품목 ▲프로바이오틱스·프로폴리스·EPA 및 DHA 함유 유지 등 선물용 건강기능식품 3개 품목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점검을 통해 국민들에게 안전한 설 성수식품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고의적인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영업정지 등의 행정처분과 함께 형사고발 조치를 병행할 계획”이라며, “식품과 관련된 불법행위를 목격하거나 의심될 경우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로 신고하여 줄 것을 소비자들에게 당부한다”라고 전했다.



강호열 기자 khy@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롯데, 수성알파시티내 복합쇼핑몰 개발..
   서울시, 한여름 밤 반포한강공원‘야경..
   ‘바다가 미래다‘, 2019 씨팜쇼(..
   산업부, 400억원 규모 혁신성장 전..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