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농수축산소식

농업

농수축산소식

해수부, 올해 해사안전 지도·감독 강화

선종별 중점관리 분야 설정, 해사안전감독관 통해 올해 총 3,243회 지도 감독 실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2.08



해양수산부는 해양사고 예방을 위하여 올해 해사안전 지도·감독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에 해수부는 대형 해양사고 예방 및 선박의 안전한 항행을 위해 ▲선박의 무리한 운항금지 ▲복원성 확보 ▲화재예방이라는 안전수칙에 따라 선종별 중점관리 분야를 설정하였다.


선종별 중점관리 분야는 ▲연안 여객선-20년이 초과된 노후 여객선 기관관리 실태, 여객선 승선절차·신분증 확인 등 기본안전수칙 이행 상태 ▲내항 화물선인 경우 카페리선박, 예·부선 및 기타선박의 운항사고 방지, 위험물운반선 화재·폭발사고 방지 ▲원양어선은 선체상태, 법정 승무정원 및 안전설비 관련규정 준수 상태이다.


또한 해사안전감독관을 통해 3,243회의 지도·감독을 실시하여 안전관리 이행여부를 철저히 확인할 계획이다.


특히, 안전관리에 취약한 선박과 해사안전감독관을 상호 연계하여 맞춤형 안전관리 지원을 강화하고, 선박소유자나 선사경영자가 안전지도·감독 현장에 참석하여 선박의 안전관리 실태를 직접 인지하고 미흡한 부분을 개선하도록 하는 등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해사안전감독관의 지도·감독 역량을 높이기 위해 5년 단위의 직무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지방청 간 교차감독을 활성화하여 전문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3대 선박안전 기본수칙에 입각한 엄격한 안전관리 감독으로 대형 선박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데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수현 기자 p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보건복지부, 치의학 산업 육성 현장간..
   이제는 5G, 서비스ㆍ콘텐츠다!
   닭이 알을 낳은 날짜 확인하고 구입하..
   건설기술인 교육제도, 전문성과 역량 ..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