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스타일 > 교육

라이프스타일

교육

초·중·고 학생들의 북한 및 통일 관해 긍정 인식 높아

북한과 통일에 대한 인식 파악, 교내 ?2018년 학교 통일교육 실태조사? 진행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2.13


‘교육부’와 ‘통일부’는 2018년 10월 22일부터 12월 10일까지 학생 및 교사들의 북한과 통일에 대한 인식을 파악하고 학교 내에서 진행되는 통일교육의 실태를 정확하게 진단하기 위해 시,도 교육청의 협조를 통해 ?2018년 학교 통일교육 실태조사?를 진행하였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초·중·고 학생들의 북한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에 대한 이미지로 ‘전쟁,군사’ 또는 ‘독재,인물’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56.4%로 전년과 비교하여 17.4%p 감소하였다. 반면에 ‘한민족?통일’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24.9%로 전년 대비 16.3%p 증가하여 북한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의 답변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통일 필요성’에 대한 학생들의 인식은 다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이 필요하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63.0%로 전년 대비 0.8%p 상승하였고, 반대로‘통일이 불필요하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13.7%로 전년 대비 2.7%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생들은 통일이 필요한 이유로 ‘전쟁위협 등 불안감 해소’와 ‘한민족’, ‘국력강화’등을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반면에 ‘통일 후 사회혼란’과 ‘통일비용 등의 경제적 부담에 대한 우려’ 등을 통일이 불필요한 이유로 지적하기도 하였다.

 

한편, 학생들이 학교에서 통일교육을 받은 적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79.9%로 나타나 전년의 80.4%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학교통일교육 후 통일에 대한 관심도 향상 여부’와 ‘통일교육 후 통일 문제 이해에 도움이 되었는지 여부’ 등은 전년에 비해 향상되었다.

 

◆ 통일,북한 관련 정보를 얻는 경로로는 인터넷,블로그,누리 소통망(SNS) (40.2%), 학교 수업(25%), TV,라디오(18.4%) 순으로 답변하였다.

 

◆ 교사들은 통일교육 활성화를 위해 시급한 과제로 통일교육 자료 보급(50.2%), 체험활동 프로그램 개발(44.3%, 신설 항목), 교사 전문성 향상(31.7%), 통일교육 시간확보(22.0%) 등을 지적하였다.(복수응답)

 

향후, 2018년도 학교통일교육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교육부와 통일부는 교수,학습 자료 개발, 학생 체험활동, 교사연수 등에서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교사들의 전문성을 제고하고 학생들의 평화통일 공감대 확산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전개해 나가기로 하였다.


박수현 기자 p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원희룡 지사 “자유와 번영의 제주, ..
   공원에서 즐기는 온 가족 바캉스…서울..
   농축산부,「동물보호법」상 반려동물 영..
   미얀마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라 ..
   부동산업 미래 인재 키운다, 창업 경..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