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해양·항만

산업

해양·항만

봄철 해양사고, 사전점검과 안전의식으로 예방한다!

해수부, 선박 충돌·기관 손상 사고 대비 봄철 해상교통 안전대책 추진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2.27


해양수산부는 선박교통량과 조업활동이 증가하는 봄철을 맞아 선박 충돌, 기관 손상 등 빈번하게 발생하는 해양사고에 대비하여 3월부터 5월까지 ‘봄철 해상교통 안전대책’을 시행한다. 

   
최근 5년간 해양사고 통계에 따르면, 봄철은 다른 계절에 비해 해양사고 발생 건수는 적으나, 선박 충돌로 인한 인명피해 비율이 높고 기관 손상으로 인한 선박사고가 자주 발생(최근 5년간 2,453건 중 807건, 33%)하는 계절이다. 
   

봄철에는 일교차에 따른 안개 발생빈도가 높아 충돌사고의 위험성이 크고, 한파와 기상 악화 등으로 겨우내 사용하지 않던 소형선박의 기관설비 오작동이 잦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3개월간 ▲봄철 해양사고 대비 선박 안전점검 ▲해빙기 항만·시설물·해역 안전관리 ▲해양안전의식을 높이기 위한 컨설팅ㆍ교육 등을 중점 추진하는 ‘봄철 해상교통 안전대책’을 시행한다. 

 
이 대책은 해양경찰청, 지자체, 선박검사기관 등 해양수산 유관기관과 함께 추진될 예정이다. 

   
먼저, 소형선과 노후선박의 레이더, 조타기, 등화 등 항해장비에 대한 점검을 중점적으로 실시하여 설비 결함으로 인한 선박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하며 정비소홀로 인한 기관사고 예방을 위해 연안선사를 대상으로 ‘내항선 예방정비제도’를 시범 운영하고, 어선과 소형선의 기관 설비에 대한 무상점검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선박통항 증가에 대비하여 항내 교통질서를 확립하고 해빙기 공사 현장 등 시설물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국가안전대진단과 병행하여 항만시설·위험물 하역시설 등 시설물에 대한 사전 안전점검도 중점 추진한다. 


해역별 관계기관 협의체를 통해 선박통항의 위해요인도 점진적으로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해운선사 및 종사자, 여객선 이용자의 안전의식을 높이기 위해 맞춤형 컨설팅과 현장교육도 실시한다. 


해양수산부는 희망 선사를 대상으로 ‘해사안전 컨설턴트’를 통해 선박 및 사업장 안전관리체계에 대한 무상 컨설팅을 제공하는 한편, 정기적으로 여객선 승객에게 구명장비와 안전설비에 대해 설명해주는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황의선 해양수산부 해사안전정책과장은 “봄철은 선박교통량이 증가하고, 잦은 안개 등 기상악화로 인해 선박 충돌사고의 위험성이 높아지는 시기이기 때문에, 출항 전에 위험성이 있는지 재차 확인하고 안전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강호열 기자 khy@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