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스타일 > 보건·복지

라이프스타일

보건·복지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에 29개 지자체 신청

시범사업 분야별 노인 5개, 장애인 2개, 정신질환자 1개 기초자치단체 4월 초 선정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3.13


보건복지부는 지역사회 통합돌봄(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이하 ‘선도사업’)에 29개 기초자치단체가 신청하였다고 밝혔다.


그 중 노인 분야에 22개, 장애인 분야에 5개, 정신질환자 분야에 2개 기초자치단체가 각각 신청하였다.


이는 각 광역자치단체(시·도)의 자체심사를 거쳐 접수된 숫자로서, 해당 지자체들이 사업 계획서를 마련하는 과정에 많은 민관의 기관들이 참여한 것으로 파악되었다.


지난 1월 10일부터 시작된 이번 공모 절차는 서류 및 발표 심사를 거쳐 4월 초에 최종 지역을 선정할 예정이다.


보건, 복지, 돌봄, 주거와 관련된 다양한 기관·전문가가 협력하여 지역 자율형 통합돌봄 모형을 만드는 것이 이번 선도사업의 주된 목적임을 감안하여, 심사 과정에서는 민관 협업체계 구축방안을 중점적으로 평가할 예정이다.


심사를 거쳐 선도사업으로 선정될 기초자치단체(노인 5개, 장애인 2개, 정신질환자 1개)*에서는 담당인력에 대한 교육, 실행계획서 마련 등 충실한 준비를 거쳐 선도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배병준 커뮤니티케어추진본부장 겸 사회복지정책 실장은 “선도사업을 신청한 29개 지방자치단체 관계자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엄정하고 공정한 심사를 통해 역량 있는 지역을 선정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선도사업 신청을 위해 사업계획서를 마련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분야의 현장 전문가들과 함께 민·관 협력의 소중한 경험을 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돌봄이 필요한 사람들이 자신이 살던 곳에서 필요한 서비스를 받으면서 살아갈 수 있는 포용적 지역사회를 만드는데,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지역이 앞장서 나갈 수 있도록 충분히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박수현 기자 p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문체부, 스포츠 융·복합 분야 전문 ..
   2020년 벼·콩 등 하계 보급종 생..
   국토부, 김현미 장관 “집 걱정 없는..
   건축안전팀 신설, 건축물 안전관리 정..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