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서울·경기·강원

지역투데이

서울·경기·강원

서울시설공단, 동네에서 수리‧정비‘따릉이포’서비스 개시

프레임교환, 체인교체, 타이어교체, 펑크 수리 등 올해 8천여대 정비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3.21


 

서울시설공단은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의 수리와 정비업무를 동네 자전거 대리점에서 진행하는 ‘따릉이포’ 사업을 3월 20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20일부터 서울의 소규모 민간자전거 대리점 42곳에서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의 수리를 진행한다.
 

‘따릉이포’ 사업은 현재 2만대가 운영중인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에서 발생하는 자전거 정비 및 수리업무를 민간으로 일부 전환하는 사업이다. 이를 통해 현재 서울시설공단이 운영중인 5개 공공자전거 정비센터와 50개의 민간 자전거대리점이 자전거 수리를 담당하게 된다.
 
 
서울시설공단은 지난 2월 20일부터 28일까지 따릉이포 사업참여를 희망하는 민간 자전거 대리점을 공개모집했다. 이를 통해 42개 대리점이 선정됐고, 이들 대리점은 3월부터 11월말까지 계약을 진행했다.



 

세부 절차는 공단이 개별 점포에 고장자전거를 인계하고, 점포는 수리를 진행하며, 수리가 완료된 자전거는 다시 공단에서 회수해 공공자전거 대여소에 재배치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민간 대리점들은 프레임교환, 체인교체, 타이어교체, 펑크 수리 등을 진행하게 된다.

 
공단은 사업 1차년도인 올해 약 8천여대의 정비를 ‘따릉이포’사업으로 진행하게 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공단은 1차적으로 6월말까지 4천여대의 정비분을 50개의 자전거대리점에 맡길 계획이다. 4월중으로 8개 자전거 대리점을 추가모집해 총 50개 대리점에서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의 수리를 진행할 계획이다.


미달 된 자치구 용산(2), 종로(2), 중구(2), 은평(1), 마포(1) 등 8개소는 4월부터 추가모집하여 총 50개소를 운영할 예정이다.
 

서울시설공단 이지윤 이사장은 “이번 사업은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고 사업이익을 지역사회에 선순환하고자 하는 취지로 기획됐다”며 “앞으로도 서울시설공단은 시민들에게 차별화된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기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5년 9월부터 선보인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는 3월현재 총 2만여대가 운영중이다. 운영개시 3년 반 만에 누적회원수 110만명, 전체 이용건수는 1천 7백만 건을 달성했다. 올해말까지 3만대로 확대해 도입될 예정이다.

신성휘 기자 s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