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서울·경기·강원

지역투데이

서울·경기·강원

2019 경기북부 일반인 심폐소생술 경연대회, 고양소방서 최우수

2인 심폐소생술 및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방법 경연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3.22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는 지난 21일 오후 남양주소방서 대회의실에서 일반인 11개팀(30명)을 대상으로 ‘2019년 경기북부 일반인 심폐 소생술 경연대회’를 개최했다.


현재 우리나라는 일반인(최초 목격자)에 의한 심폐소생술 시행률이 21.0%로 매년 상승하고 있지만, 아직 선진국(미국 39.9%, 일본 36%) 에 비해 낮은 수준이다.


이에 심폐소생술의 중요성을 알리고 119구급대 도착 전 목격자 심폐소생술 실시율을 높여 심정지 환자의 소생률을 향상시키고자 이번 대회가 개최됐다.


이번 대회에서는 경기북부 거주자 또는 사업장 근무자 등으로 구성된 3인 1조 총 11개 팀이 참가해 2인 심폐소생술과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방법에 대해 열띤 경연을 펼쳤다.


심사위원으로 을지대학교 응급구조학과 최혜경 학과장과 예원예술대학교 박송연 교수를 위촉해 전문적인 평가에 더욱 심혈을 기울였다.


총 33개 평가항목에 대해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과, 고양소방서 제1사단의 이슬기·권오욱 씨가 최우수상, 일산소방서 현대엔지니어링의 박서준·남우종·조재현 씨가 우수상, 연천소방서 제28사단의 안준형·임현규·윤산 씨가 장려상을 수상했다.


최우수상을 받은 제1사단 이슬기 씨 등 2명은 4월 24일 소방청에서 주관하는 전국 심폐소생술 경연대회에 경기북부 대표로 출전하게 된다.


이점동 북부소방재난본부 예방대응과장은 “심정지 환자는 최초 4분 이내 심폐소생술을 하면 생존율을 90%까지 높일 수 있다”며 “경기도민 여러분들도 사람의 생명을 살리는 아름답고 위대한 일인 심폐소생술 보급에 적극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북부소방재난본부는 연말까지 경기도민 약 14만여 명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통해 도민의 위기상황 대처능력을 더욱 향상시킬 계획이다.

신성휘 기자 s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스마트 팜’혁신밸리 중앙 협의체」..
   과기정통부, 기업 등 대상으로 정보보..
   지역으로 확대되는 스마트미디어 업계 ..
   경기도, 국내·외 유명 VR/AR기업..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