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농수축산.식품.유통

농업

농수축산.식품.유통

생산단계 수산물 안전관리에 국민이 직접 나섰다

2. 12.~4. 5. 국민참여 조직진단 실시... 수산물 안전성 조사 확대 등 제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4.15

해양수산부는 2월 12일부터 4월 5일까지 생산단계 수산물 안전관리체계 개선을 위한 국민참여 조직진단을 시행하였다.
 

국민참여 조직진단은 국민요구에 부합하는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정부와 국민이 함께 조직‧인력, 업무처리 절차 등에 대해 진단하는 조직관리 방식으로,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다.
 

전문직종사자, 자영업자, 주부, 학생 등으로 구성된 국민참여단(31명)은2월 12일부터 4월 5일까지 약 두 달간 수산물 안전성 조사, 패류 생산해역 위생관리 등 생산단계 수산물 안전관리체계와 업무 수행방식, 조직‧인력의 적정성 등을 진단하였다.
 
 
국민참여단은 조사공무원과 함께 선박을 타고 해상 양식장(경남 통영), 패류 생산해역(경남 거제), 내수면 양식장(충북 충주) 등 수산물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분석을 위한 시료 채취, 운반, 실험 등 전 과정에 직접 참여하였다.

 
국민참여단은 이러한 현장경험을 바탕으로 수산물 안전관리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내놓았다. 먼저 수산물을 양식장에서 출하하기 전에 시행하는 수산물 안전성 조사 비중을 연간 17.4%(2018년, 17,405개소 기준)에서 선진국 수준인 50% 이상으로 확대하고, 택배를 활용하는 운반체계 개선 및 분석실 확충(2개소 → 4개소) 등을 통해 신속한 분석 및 사후조치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였다.


특히, 수산물을 즐기는 우리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 더욱 철저한 위생 관리가 필요한 패류 생산해역에 대해서는 국제수준의 위생 관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정부의 관리를 강화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대학 연구팀에 위탁하여 수산물 안전성 조사를 실시 중인 해역의 경우 국립수산과학원이 직접 확인 조사하고, 채취를 제한하는 등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해양수산부는 국민참여단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수산물 안전관리체계를 개선하고, 우리나라 전체 수산물 생산량의 절반이 넘는 양식 수산물의 위생‧안전 관리를 철저히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강호열 기자 khy@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과기정통부, 연구장비 공동활용 전문시..
   `달 착륙 50주년, 앞으로 50년’..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으로 일(..
   대프리카의 폭염! 자원봉사자와 함께 ..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