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정책자금

산업

정책자금

2019 지역 스포츠산업 거점 육성 신규 사업자로 (재)부산테크노파크 선정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4.24

문화체육관광부는 서울올림픽기념국민체육진흥공단과 함께 ‘2019 지역 융·복합 스포츠산업 거점 육성’ 신규 사업자로 ‘(재)부산테크노파크’를 선정했다.

 
갈수록 국민들의 스포츠 참여 의욕은 높아지고 있으며, 사물인터넷(IoT), 거대자료(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을 바탕으로 하는 국가 간 스포츠 기술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 그러나 스포츠산업의 수도권 편중 현상은 심화되고 있어 스포츠산업을 지역 발전의 신성장 동력으로 삼기에는 지역의 지원 기반이 매우 취약한 실정이다. 이에 문체부는 정부 혁신의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사업의 일환으로 거점별 스포츠산업 육성을 전략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번에 부산·경남 지역 스포츠산업 육성의 거점 역할을 하게 될 (재)부산테크노파크에는 4년간 국비(기금) 100억 원이 지원되는 등, 총 140억 원 이상[연간 25억 원씩, 부산광역시의 10억 원 부담 조건, (재)부산테크노파크의 현물 부담은 미포함]이 투입될 예정이다.


(재)부산테크노파크의 주요 전략은 정보통신기술(ICT), 사물인터넷(IoT), 감지(센싱) 기술이 접목된 스마트 건강관리(헬스케어)를 기반으로 하는 스포츠 융·복합 산업 분야의 다양한 지원 사업을 일괄적(원스톱)·중점적으로 추진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기업들은 창업 보육, 신생 창업 기업(스타트업) 육성, 선도기업 육성 계획(프로그램) 등 다양한 지원을 받게 될 전망이다.

 
한편, 문체부는 지난 2015년에 대구·경북 거점(2015~2018년)으로 (재)대구테크노파크를 선정해 스포츠 정보통신기술(ICT) 착용 가능(웨어러블) 융합 분야에 대한 기업 지원 사업들을 추진했다. 또한, 2017년에는 대전·충청 거점(2017~2020년)으로 (재)대전테크노파크를 선정해 4년간 국비(기금) 총 100억여 원(대전광역시 부담 48억여 원)을 지원하며,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스포츠 건강관리(헬스케어) 분야를 중심으로 하는 기업 지원 사업들을 추진해 오고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지역 스포츠산업 거점 육성 사업을 통해 사업을 통해 지역 스포츠기업의 역량을 높이고, 일자리를 창출함으로써 스포츠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강호열 기자 khy@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스마트 팜’혁신밸리 중앙 협의체」..
   과기정통부, 기업 등 대상으로 정보보..
   지역으로 확대되는 스마트미디어 업계 ..
   경기도, 국내·외 유명 VR/AR기업..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