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일반

산업

일반

행안부, 승강기 산업기반 조성사업 추진한다

거창승강기밸리를 활용한 세계 승강기 허브도시 조성사업 설명회 개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5.13

행정안전부는 승강기 안전산업 진흥 및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경남 거창군을 ‘세계 승강기 허브도시’로 조성한다.


거창승강기밸리를 활용한 세계 승강기 허브도시 조성사업은 지난 4월 8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 2019년 지역발전투자협약 시범사업으로 선정되었다.


행정안전부에서는 2008년부터 조성해 온 거창승강기밸리를 국제경쟁력을 갖춘 ‘중소기업 동반성장 산업클러스터’로 완성하여 승강기 산업을 활성화한다는 방침이다. ※ 한국승강기안전공단 부설 승강기안전기술원(시험인증‧R&D 전담) 유치


국내 승강기 산업은 신규 설치대수로는 세계 3위, 운행대수로는 세계 8위 수준임에도 불구하고 1998년 IMF 외환위기 후 산업공동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산업기반이 취약해 졌다.


이로 인해 현재 설치되고 있는 대부분의 승강기와 승강기부품은 외국산이며 특히, 에스컬레이터는 전량 해외에서 수입하고 있는 실정이다.


승강기 산업은 국민 생활안전과 직결되는 안전산업으로서, 산업기반 붕괴는 안전관리 측면에서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그리고 국내 제조업체의 부재는 승강기 유지관리용 부품의 신속한 공급이 어렵고 승강기 유지관리에도 지장을 초래한다.


이와 관련하여 행정안전부는 5월 13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국내외 승강기 제조업체 대표 등 관계자 100여명을 대상으로 승강기 산업기반 조성사업 설명회를 개최한다.


먼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김낙인 박사가 ‘세계 승강기 허브도시 조성사업 성공을 위한 제언’을 포함해 승강기 산업의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략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서, 경남 거창군 임영수 미래전략과장과 한국승강기안전공단 허윤섭 승강기안전기술원장이 승강기 산업클러스터를 이끌 앵커기업과 입주기업에 대한 재정적‧행정적 지원계획 등을 설명한다.


허언욱 행안부 안전정책실장은 “승강기는 국민 생활안전과 직결되는 이동설비로 국민들이 보다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정부에서 승강기 안전산업 진흥 시책을 마련하는 등 적극적으로 지원 하겠다.”라고 말했다.

강호열 기자 khy@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중소기업 엄마·아빠 보육 걱정 그만!
   도자 빚고 상품 받고, ‘2019 공..
   건축설계 선진화 이끌 차세대 건축가 ..
   구미시에 5세대(5G) 이동통신 단말..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