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트워크 > 전자·과학

네트워크

전자·과학

한·러, 4차 산업혁명 대응 과학기술 협력 강화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5.20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월 16일(목) 오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제13차 한·러 과학기술공동위원회를 열었으며, 17일(금) 오전(현지시간)에는 제3회 한–러 과학기술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과기공동위 및 한·러 과학기술의 날은 작년 6월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합의한4차 산업혁명 공동대응과 첨단 과학기술의 사업화 협력 확대를 차질 없이 이행하고, 양국 간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협력사업을 마련하기 위해 개최하였다.

 
16일에 열린 제13차 한·러 과기공동위에서는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첨단 과학기술 협력을 확대하고 기초과학 분야, 과학기술 정책 및 연구기관 간 협력 강화 등 양국 간 과학기술 협력을 한 단계 도약시킬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키로 하였다.

 
먼저, 양측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성장동력인 인공지능(AI), 고기능 무인이동체(공중, 해상), 생명과학(암 치료용 면역세포치료제),양자정보기술 분야에서 공동 기술개발 및 상용화 협력을 확대하기로 하였다.


또한, 이론 물리 분야 공동연구와 인력양성, 차세대 우주망원경개발과 공동관측연구, 북극 환경변화 연구를 통해 기초과학 분야 협력을 다변화하고 심화하기로 하였으며, 과학기술 정책 및 양국을 대표하는 국가연구기관인 한국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와 러시아 과학아카데미(RAS)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양측은 이번에 합의된 분야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의 양국 연구자간 공동연구개발 협력 등을 지원하기 위해 ’20년부터 신규 공동연구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17일에는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본부에서 제3회 한–러 과학기술의 날 행사가 개최된다.

 
올해 과학기술의 날은 한국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와 러시아 과학아카데미(RAS)가 공동 주관하는 행사로, 양국 연구기관 간 교류․협력이 확대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기술 분야인 인공지능(AI), 생명공학, 첨단소재 분야의 양국 연사 40여 명과 러시아 대학․연구기관의 전문가 등 200여 명이 참석하여 연구 성과를 공유하는 한편, 연구자 간 실질 협력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문미옥 과기정통부 1차관은 “이번 과기공동위와 과학기술의 날을 통해 양국 간 4차 산업혁명 공동대응을 위한 과학기술 협력이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며, 한–러 과학기술 협력 등 신북방정책을 차질 없이 이행하여 혁신성장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재환 기자 lj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혁신도시 시즌2, 우수사업 기획비 지..
   아동 빈곤가구에 대한 공공임대주택 우..
   스마트콘텐츠센터, 5세대(5G) 이동..
   과기정통부, 지능정보기술로 농어촌 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