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대구·경상

지역투데이

대구·경상

대구 인터불고 화재, 소방당국의 신속한 초동대응으로 대형 참사 막아

신고 5분 만에 현장 도착, 대응 1?2단계 신속한 발령, 41분 만에 완전진압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5.20

15일 09시 20분쯤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 별관 로비 휴게실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당시 25개 객실에 투숙객이 있어 자칫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었지만 소방당국의 발 빠른 초기 대응으로 큰 참사를 막을 수 있었다.


이날 화재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5분 만인 09시 25분에 현장에 도착하였고 4분 뒤 대응 1단계를 발령해 관할 소방서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했다. 이어 더 많은 소방력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3분 뒤 대응단계를 2단계로 상향, 인접 소방서 구조대 및 중앙119구조본부 등 총 9개 구조대를 신속하게 출동시켜 초기 우세한 소방력을 투입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이후 소방당국은 초기 진압에 성공했고 화재는 10시 01분 경 완전히 진압되었다.


<외부모습>


<내부모습>


소방당국은 화재 진압과 동시에 인명 구조에 주력하여 객실 하나하나 빈틈없는 인명검색과 복식사다리, 보조호흡기 등 안전장비를 활용하여 투숙객 41명 중 38명의 인명을 신속히 구조하였고,


이중 25명이 병원에 이송되었지만 방화범으로 추정되는 1명(양손 2도 화상) 이외에는 단순 연기 흡입으로 큰 인명피해는 없었다.


또한, 호텔주변에서 근무하던 시설관리 직원 등 3명이 화재 경보음을 듣고 대피방송을 하는 등 호텔 직원들의 신속하고 적극적인 초동 조치도 대형 피해를 막은데 큰 도움이 되었다.


옥상에 대피해 있던 구조를 요하는 사람(여, 68세)은 연기의 두려움에 보조호흡기를 착용하지 못하자 한 구조대원은 자신의 생명줄인 공기호흡기 면체를 벗어 대신 착용시켜 구조하였고 “소방관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다”며, “무사히 구조해 다행이며 그것만 으로도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편, 일부 투숙객들이 경보음을 듣지 못 한 것은 화재안전기준 상 해당건물의 경보설비는 1층에서 발화한 경우 발화층(1층), 그 직상층(2층) 및 지하층에 경보기가 울리도록 되어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신성휘 기자 s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9월 광안대교 보행 개방, ‘한 번 ..
   광주지역 평온하고 조용한 추석 명절 ..
   외국인 장기 입원 환자 찾아 추석 명..
   `쓰레기 분리되는 빗물받이` 「제1회..
   부동산업 미래 인재 키운다, 창업 경..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