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대전·충청

지역투데이

대전·충청

충남, 대한민국 3대 위기, 주민자치서 답 찾는다

‘주민참여 혁신모델’ 사업 합동워크숍…협약 체결·사례 공유 등 진행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5.24


충남도는 23일 아산 글로리콘도에서 도와 시·군 공무원, 주민자치위원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민참여 혁신모델’ 사업 합동 워크숍을 개최했다.


공모를 통해 선정한 주민자치회 16개소와 동네자치 시범공동체 20개소의 주민참여 혁신모델 사업 성공 추진을 다짐하고, 각 구성원 간 소통을 위해 연 이날 워크숍은 특강과 협약식, 사업 설명, 주민자치회 컨설팅 안내, 사례 발표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특강은 정재근 유엔거버넌스센터 원장이 ‘좋은 분권과 자치를 위한 주민의 역할’을 주제로, 자치분권의 핵심인 풀뿌리 민주주의에 대해 설명했다.


도와 시·군, 주민자치회 등이 참여한 ‘주민참여 혁신모델 사업 업무협력 협약’은 도와 각 시·군이 저출산·고령화·양극화 등 3대 위기 극복,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한 주민자치 사업을 발굴해 나가고자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도는 사업 설계와 예산 지원 등 총괄 기능을 수행하며, 시·군은 사업 추진 체계를 구축하고 주민자치회에 대한 행·재정적 지원을 한다.


주민자치회는 사무국 설치, 사업 계획 수립·시행, 주민총회 개최 등을 추진하며, 컨설팅 기관은 지역 여건에 맞는 맞춤형 사업을 통해 주민자치회 운영에 힘을 보탠다.


사례는 예산읍과 서천군 마산면, 부여군 외산면, 서천군 장항읍 주민자치회 등이 각각 발표했다.


안호 자치행정과장은 “도는 앞으로 주민이 지역에 맞는 마을 사업을 발굴·추진하는 주민참여형 자율 사업을 확대하는 한편, 컨설팅 지원 등을 통해 마을 역량을 강화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해 충남형 선도모델로 구축하고, 나아가 전국 표준모델로 확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읍·면·동 단위 주민 대표기구로서 자치 계획을 민주적 의사 결정 과정을 통해 수립·시행하는 주민자치회 7개소를 지난해 선정한데 이어 올해 9개소를 추가 선정, 주민자치회를 통해 풀뿌리 주민자치를 이끌어 나갈 방침이다.


신성휘 기자 s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