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농수축산소식

농업

농수축산소식

농식품 새싹기업(스타트업) 일괄(원스톱) 창업지원, 경기, 부산·경남지역에서도 만날 수 있다

경기(6.3), 부산(6.5) 농식품 벤처창업센터(A+센터) 개소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6.10


<경기, 부산·경남 농식품 벤처 창업센터 개소>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식품 벤처·창업기업에 대한 밀착 지원을 위해 경기(6.3)와 부산(6.5)에 ‘농식품 벤처창업센터(A+센터)’를 신규 개소했다.


이번 경기(경기 관할), 부산(부산, 울산, 경남) 센터 개설로 경기권 및 경남 지방에 위치한 농식품 벤처·창업기업도 근거리에서 창업지원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게 되었다.



A+센터는 농식품 분야 창업에 필요한 정보와 컨설팅을 제공하고, 기술, 자금, 판로 등 창업기업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일괄(원스톱) 지원하는 공간이다.


지난해에는 5개 A+센터에서 총 1,601건의 농식품 창업 상담이 이루어졌고, 이 중 520건은 실제 투·융자, 판로 개척, 기술 이전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었다.


이번에 개소한 경기․부산 A+센터는 각각 ‘농식품 융복합기술기업 육성’과 ‘벤처·창업제품 투·융자’ 분야를 주력 지원하며, 인근에 위치한 공공·민간 창업지원 기관과 협업하여 서비스의 품질을 높일 계획이다.


<농식품 벤처 애로사항·규제 해소>


또한 A+센터는 농식품 벤처·창업기업 밀착 상담을 통해 스타트업이 겪는 규제, 애로사항을 발굴하고 이를 제도 개선으로 연결해주는 가교 역할을 수행한다.


지난 4~5월에는 A+센터별 창업기업 방문을 통해 총 32건의 현장 애로사항을 발굴하였고, 이 중 15건이 농식품부·농진청의 제도 개선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번에 개소하는 경기, 부산 A+센터를 통해서도 농식품 벤처·창업기업이 겪는 애로사항을 지속적으로 발굴·해소하여 창업의 문턱을 낮출 계획이다.


농식품부 김종훈 차관보는 “이번에 경기, 부산 A+센터를 새로 개설하는만큼 창업기업이 필요로 하는 것을 더욱 가까이에서 파악하여 밀착 지원, 규제 개선에 힘쓰겠다”고 밝히며, “경기, 부산 A+센터를 통해 더욱 많은 농식품 벤처·창업 기업이 안정적으로 창업하고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강호열 기자 khy@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글로벌 첨단소재기업, 한국기업과 세계..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함께 모여 “한..
   과학기술 혁신에 따른 4차 산업혁명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추진상..
   자금조달계획서 등 실거래 고강도 집중..
   부동산업 미래 인재 키운다, 창업 경..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