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서울·경기·강원

지역투데이

서울·경기·강원

경기도 신품종 쌀 품종별 특성 활용한 소비촉진 나서

경기도농업기술원 개발 신품종 쌀 ‘참드림, 맛드림, 가와지1호’ 소비촉진 행사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6.11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소비자들이 쌀의 품종별 특성을 알고 먹을 수 있도록 쌀 소비문화 개선을 위한 마케팅을 추진한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우선 신품종 쌀 3종의 개성을 담은 소포장 견본 상품을 개발, 6월 한 달 간 농사펀드 및 네이버 해피빈, 와디즈 등 국내 주요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상품성 테스트 과정을 진행 중이다.


또 6월 3일과 10일 2회에 걸쳐 ‘밥의 인문학’ 저자인 정혜경 교수를 초빙해 우리 문학에 녹아들어 있는 쌀밥에 관한 이야기들을 살펴보고 신품종 쌀 3종을 맛보는 워크숍을 개최했다. 워크숍이 개최된 식문화 복합문화공간 ‘연남방앗간’에서는 ‘미(米)의 취향’이라는 주제의 상설 전시도 함께 열렸다.



앞서 6월 1일에는 외식산업 관계자 및 미식 전문가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쌀밥의 가치를 업그레이드 하자는 의미의 신품종 쌀 테이스팅(식미) 행사, ‘밥업스토어(BOP-UP Store)’를 주최했다. 광화문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신품종 쌀 3종으로 지은 밥을 시식하면서 품종별 특성을 파악하고, 이와 어울리는(페어링) 조리법 등을 토론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그리고 식품가공을 통한 신품종 쌀의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식품산업 관계자를 대상으로 열리는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5.21.~24. 킨텍스)에도 참가해 쌀 간편식과 즉석밥 등을 생산하는 국내 식품기업으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았다.


경기도 개발 신품종 쌀인 참드림, 맛드림, 가와지1호는 6월 19일부터 7월 9일까지 경기사이버장터(kgfarm.gg.go.kr) 특별기획전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도농기원 오충환 기술사업팀장은 “경기도에서 개발한 신품종 쌀이 쌀의 가치를 새롭게 발견하고 소비를 증가시키는 촉매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미식(米識) 문화 마케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2018년 우리나라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61kg으로, 2009년 74kg에서 10년여만에 13kg 감소했다.

신성휘 기자 s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혁신도시 시즌2, 우수사업 기획비 지..
   아동 빈곤가구에 대한 공공임대주택 우..
   스마트콘텐츠센터, 5세대(5G) 이동..
   과기정통부, 지능정보기술로 농어촌 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