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서울·경기·강원

지역투데이

서울·경기·강원

서울시, 한여름 밤 반포한강공원‘야경 투어’개시…온라인 신청 접수

작년 큰 호응에 힘입어 횟수?규모 확대, ‘나만의 랜턴’?‘빛의 포토존’ 등 이벤트 풍성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6.17


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오는 6.28(금)~7.26(금)까지 매주 수․금․토․일요일, 저녁 8시 반포한강공원 일대에서 <한강 야경 투어>를 진행하며 6.18(화)부터 참가 신청 접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한강 야경 투어>는 반포한강공원 일대의 야경 명소를 해설사와 함께 둘러 볼 수 있는 한강만의 투어 프로그램이다. 2018년 처음 선보여 ‘사전예약 100%’, ‘만족도 92%’를 기록하는 등 큰 호응을 얻어 올해는 운영 횟수를 두 배 이상 확대, 회당 참가 인원을 증원하고 한층 다채로운 이벤트를 준비했다.


운영 횟수는 2018년 총 16회에서 2019년 총 40회로 확대하고, 참가인원도 회당 40명에서 50명으로 늘렸다.
 

낮에는 숨겨져 있던 한강의 반전 매력, ‘야경’을 소재로 기획한 <한강 야경 투어>는 올해 “달하 높이곰 돋아샤, 한강의 밤 비추오시라”라는 새로운 주제를 담았다.
 

이번 프로그램은 6.28(금)부터 5주간 매주 4회, 저녁 8시부터 약 90분간, 회당 성인 50명을 대상으로 운영되며, 미성년자라도 보호자를 동반할 경우에는 참가 가능하다.  
 

한강에 특화된 전문 해설사가 안내할 투어 코스는 ▵고즈넉한 야경을 즐기며 사색할 수 있는 ‘서래섬’에서 시작해 ▵꽃을 형상화하여 조성한 ‘세빛섬’의 미디어 파사드쇼, ▵세계 최장 길이로 2008년 기네스북에 등재된 ‘달빛무지개분수’의 화려한 조명을 감상 할 수 있게 구성되어 있다.
 

해설사가 들려주는 한강 이야기는 투어에 빠질 수 없는 요소이다. 어둠을 밝혀주는 ‘달’에 관련된 옛이야기, 야경 속에 숨겨진 주변 건축물과 한강의 다리, 달빛무지개분수 등 익숙하지만 잘 몰랐던 이야기를 재미있게 풀어낸다. 
 

또한 투어를 더욱 즐겁게 해줄 다채로운 이벤트가 진행된다.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나만의 한강 랜턴 DIY’는 참가자가 나만의 빛과 색을 담은 감성 랜턴을 만들고, 각자의 랜턴을 들고 투어를 진행하면 자연스럽게 한강의 밤을 밝히는 빛의 행진(랜턴 투어)이 완성되는 프로그램이다.
 

그 외에도 야경 투어 시간에만 나타나는 ‘빛의 포토존’에서 인생사진을 남기고, 해설사와 함께하는 ‘즉석 퀴즈쇼’도 즐길 수 있다.
 
 
한편, 서울시는 한강 이야기를 소재로 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선사시대부터 현재까지 정치·경제·문화의 중심지였던 한강의 유구한 역사를 체험하는 <한강 역사 탐방>과 투금탄 설화를 스토리 보드게임 형식으로 풀어낸 초등학생 대상의 <한강공원 비밀지도 : 강서에 숨겨진 황금을 찾아라>가 있다.  


총 12개 코스로 구성된 <한강 역사 탐방>은 한강 역사 해설가가 한강 인근 유적지와 문화시설 등 코스에 얽힌 한강 관련 역사, 문화, 인물에 대한 해설을 해주는 도보관광 해설 프로그램이다. 올해 11.30(토)까지 매주 화요일을 제외한 주 6일간 운영하며, 사전 예약 접수를 통해 진행된다.
 

최소 5명에서 최대 200명까지 신청 할 수 있고, 특히 외국인을 위한 영어 해설이 가능하다. 또한 한강 방문이 어려운 장애인․노약자를 위해 해설사가 신청단체를 찾아가는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12개 코스를 모두 완주할 경우에는 연말에 ‘한강역사탐방 수료증’을 수여받을 수도 있다.
 

<한강공원 비밀지도>는 ‘투금탄 설화’ 속 우애 좋은 형제처럼 미션을 통해 황금도 얻고 협동심과 지혜를 키울 수 있는 초등학생 대상 스토리 보드게임이다. 6.29(토)~7.13(토)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12시 30분까지 개인 및 단체 참가자를 대상으로 강서한강공원에서 진행된다.


‘투금탄 설화’는 길을 가던 형제가 우연히 얻게 된 황금 두 덩이를 강물에 던지며 포기하고 형제간의 우애를 선택한다는 내용의 한강 배경의 옛 이야기다.
 
 
특히 강서한강공원은 설화의 배경이 되는 장소로 ‘투금탄 설화’ 이야기 공간이 조성되어 있어 그 의미를 더한다.


회당 총 20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형제, 자매, 친구와 함께 참여하여 직접 만든 황금덩어리도 찾고 최고의 형제(우승자)에 선발될 수 있도록 도전해보자! 


모든 프로그램은 사전 접수를 통해 무료로 참가 가능하다. <한강 야경 투어>와 <한강공원 비밀지도>는 6. 18(화)부터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 (http://yeyak.seoul.go.kr)을 통해 접수하면 되고, <한강 역사 탐방>은 전용 홈페이지(http://visit-hangang.seoul.kr)를 통해 상시 접수가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한강 이야기 여행 운영사무국 (☏070-4290-6967)으로 문의하면 된다.


박기용 서울시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조금씩 더워지는 초여름 밤, 시원한 한강의 야경 투어와 함께 달빛아래 낭만적인 추억을 만들어보시라.”며 “올 가을에는 이촌한강공원에서 새로운 한강 야경 투어를 선보일 예정이니 많은 기대 바란다.”고 덧붙였다.

신성휘 기자 s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과기정통부, 연구장비 공동활용 전문시..
   `달 착륙 50주년, 앞으로 50년’..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으로 일(..
   대프리카의 폭염! 자원봉사자와 함께 ..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