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트워크 > 정보통신

네트워크

정보통신

첨단 기술,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의 열쇠로!

『R&D 기반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 컨퍼런스』공동 개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6.20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여성가족부, 경찰청은 기술로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한「R&D(연구개발) 기반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 컨퍼런스」를 6월 20일(목) 이화여고 100주년 기념관에서 개최하였다.
 

이날 행사는 디지털 성범죄 방지를 위해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활용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다양한 기술개발에 대한 아이디어를 공유‧확산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되었으며,
 
 
과기정통부 유영민 장관, 여가부 진선미 장관, 경찰청 임호선 차장과 여성단체‧연구기관 관계자, 학계 전문가 및 일반 국민 등 300여명이 참석하였다.
 
 
컨퍼런스 1부에서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를 위해 정부 공동 기획으로 추진한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 아이디어·R&D 기획 공모전(이하 ‘공모전’)」에 대한 시상식이 진행되었다.
 
 
이번 공모전은 국민들의 목소리를 연구개발 과제 기획에 반영하기 위해처음으로 추진한 정부 공동 기획으로, 총 347건의 아이디어가 접수되어 디지털 성범죄 근절에 대한 국민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해커톤을 통한 아이디어 고도화 과정을 거쳐 최종 14건의 수상작(총 상금 2,600만원)이 선정되었다.
 
 
 「아이디어 부문」에는 △대중화된 스마트폰 앱 등을 활용한 ‘정부·시민 공동 불법촬영 대응 시스템’을 제안한 강민지씨(여가부장관상)와 △AI와 신체 모델링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성범죄 자동 신고시스템‘을 제안한 장연우씨(경찰청장상)가 최우수상에 선정되었고,
 
 
 「연구개발(R&D)과제기획 부문」에는 △‘불법촬영 영상물의 시청각 특징정보(Fingerprint) 생성을 통해 인터넷 등에 유포된 음란물 고속검색 기술’을 제안한 MC.OUT팀(과기정통부장관상)이 최우수상에 선정되었다.
 
 
이 외에도 △‘원클릭 피해접수 시스템’, △’숙박업소 불법촬영 안심 인증제’ 등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수상작으로 선정되었으며, 과기정통부는 수상한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신규 연구개발(R&D) 과제를 기획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컨퍼런스 2부에서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 기술의 역할과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다채로운 전문가 발표와 패널 토론 등이 이어졌다.
 
 
기조 발표자로 나선 윤덕경 연구위원(한국여성정책연구원)은 불법촬영, 비동의 촬영·유포, 성적 사진 합성 및 단톡방 성희롱에 이르기까지 기술의 발전에 따라 다양화되고 있는 디지털 성범죄의 유형과 피해 현황, 개선방안에 대한 깊이 있는 분석을 제공했으며,
 

다음으로 이어진 R&D 기반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 아이디어 공유 순서에서는 과기정통부가 그 간 추진해 온 빅데이터‧인공지능(AI) 기반의 우범지역 도출 및 불법영상물 차단 기술개발의 성과 공유가 이뤄졌다.
 
 
2부의 마무리는 김승주 교수, 장윤식 교수, 미루 활동가, 서승희 대표와 함께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 기술을 실제로 적용함에 있어서 생기는 법적·제도적 쟁점에 대한 토론과 함께, 과기정통부의 ’19년 하반기 디지털 성범죄 예방 신규 R&D 추진 계획을 발표로 끝을 맺었다.
 
 
그 밖에도, 컨퍼런스 행사장에서는 공모전에서 발굴된 창의적인 아이디어들에 대한 전시 등이 진행되었으며, 민‧관 간담회를 통해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 기술수요, 부처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도 가졌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진화해 나가는디지털 성범죄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문제해결을 위한 국민들의 아이디어를 모아 기술을 개발하고 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부는 디지털 성범죄 해결을 위한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피해방지 기술을 끊임없이 개발해 나갈 것이며 국민들의 역량을 하나로 모을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디지털 성범죄는 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하여 범죄 양태가 날로 다양해지고 피해규모도 커지고 있어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위한 기술개발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라고 강조하며,
 
 
“기술개발과 함께 기술을 개인정보 및 사생활 보호 등의 헌법적 가치와 상충되지 않도록 조화롭게 활용하여 디지털 성범죄 근절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재환 기자 lj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과기정통부, 연구장비 공동활용 전문시..
   `달 착륙 50주년, 앞으로 50년’..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으로 일(..
   대프리카의 폭염! 자원봉사자와 함께 ..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