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일반

산업

일반

산업부, 섬유·패션의 메카 동대문에서 제조로봇 설명회 개최

협동로봇 도입사례 발표, 로봇 시연, 구매 상담회 등 로봇 기업과 섬유·패션 기업 간 만남의 장 마련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7.08

산업통상자원부는 7월 4일(목) 서울 동대문에서 산업부, 로봇·섬유기계 제조사, 수요기업, 협·단체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조로봇 보급·확산과 섬유산업 혁신을 위한 ‘제조로봇 전국투어 설명회’를 개최했다.


< ‘제조로봇 전국투어 설명회’ 개요 >


▲ 일시/장소 : ‘19. 7. 4일(목), 14:00∼16:40 / JW 메리어트 호텔 동대문 그랜드볼룸
▲ 참석자 : 산업부(국장), 로봇·섬유기계 제조사, 수요기업(섬유, 봉제 등), 로봇 지원기관·연구원, 섬유·봉제 협단체 등 약 150여명
▲ 주요내용 : 섬유분야 로봇 도입 사례 소개, 제조(협동)로봇 제품 소개, 정부지원 및 금융 프로그램 소개, 로봇 전시·시연, 제조로봇 도입 상담 등


지난 5월 경기도 시흥에서 성황리에 개최된 1차 설명회는 자동차·전자 부품업계를 대상으로 하였으며, 이번 설명회는 동대문 인근의 봉제기업 등 섬유·패션 업계를 대상으로 개최하였다.


섬유·패션산업은 과거 우리나라 경제성장의 주역이었으나, 급변하는 패션 트렌드와 신흥국의 발 빠른 추격 속에 우리 섬유패션산업은 생산비 상승과 설비 노후화 등에 따른 국내 생산기반 약화로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특히, 창신동, 수유동 등 동대문 인근의 봉제기업들은 숙련인력의 고령화와 열악한 작업환경 등으로 심각한 인력난을 겪고 있다.


이에 정부는 지난 6월에 발표한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및 전략(6.19)」의 후속 대책으로 마련된 「섬유패션산업 활력제고 방안(6.26)」에 따라 섬유패션산업의 스마트화를 통해 당면한 위기를 타개하고자 하며,


제조환경 개선과 생산성 제고를 위한 스피드팩토어 전략에 발맞춰 봉제로봇을 활용한 공정자동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설명회는 제조로봇 도입 촉진을 통해 로봇기업의 시장 확대와 섬유·패션 산업 경쟁력 향상이라는 두 가지 효과를 도모하고자 개최하였으며,


설명회에서는 섬유·패션 제조기업의 로봇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섬유·패션 분야 로봇 적용 사례와 협동로봇 등을 전시·소개하였으며, 섬유·패션 분야 로봇 개발 현황 등을 공유하였다.


아울러, 로봇 도입 희망기업의 애로사항 및 구매 상담도 이뤄졌으며, 지난 3월에 발표한 「로봇산업 발전방안」에 따른 정부 지원과 금융 프로그램도 소개했다.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제조산업정책국장은 “섬유·패션 제조기업이 지금보다 더 쉽게 로봇을 도입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겠다”고 말하며, “앞으로 식·음료, 뿌리, 기계·부품 산업 등 로봇 활용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분야를 중심으로 제조로봇 설명회를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호열 기자 khy@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서울시 `우리동네꼼꼼육아정보` 책 한..
   ‘제6차 한국,노르웨이 해운협력회의..
   황태 콜라겐 미역국 제조기술 등 8건..
   스마트그리드 체험 단지 본격 추진
   자금조달계획서 등 실거래 고강도 집중..
   부동산업 미래 인재 키운다, 창업 경..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