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트워크 > 전자·과학

네트워크

전자·과학

현장맞춤형 이공계 인재 양성지원 사업, 11개 실전문제연구단 추가 선정

’19년 추경으로 지역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재 양성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8.09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역의 중소기업이 필요로 하는 현장문제 해결 역량을 갖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11개 지역대학을 추가로 선정·지원한다.

 
과기정통부는 「현장맞춤형 이공계 인재 양성지원 사업」을 통해 현장이 필요로 하는 인재를 양성해 왔으나 기존 14개 실전문제연구단 중 대부분(11개)이 수도권 소재 대학으로 지역 소재 기업과 대학의 수요에 부응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에 추가경정예산(추경) 39억원을 편성하여 지역소재 11개 대학(연구단)을 추가로 지원하여, 지역기업이 원하는 인재가 지역 대학으로부터 배출 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추경을 통한 추가선정은 비수도권 대학을 대상으로 하며, ‘단독형’ 또는 복수 대학이 1개 연구단을 구성하는 ‘컨소시엄형’으로도 지원이 가능하다.

 
1개 실전문제연구단별로 30팀 내외의 실전문제 연구팀을 지원하며


각 연구팀은 지역기업(또는 사회)의 문제의 해결을 목표로 지정주제, 자유주제 중 선택하여 연구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또한, 과기정통부는 최근 일본정부 수출규제와 관련하여, 반도체 소재·부품 분야 기업의 인력난 해소를 지원하기 위해

 
반도체 소재·부품 분야를 연구분야에 포함하도록 장려하여 반도체분야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재를 양성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현장에서 요구하는 것은 인재의 양보다는 질”이라며, “이번 실전문제연구단 추가 선정을 통해 지역 대학교육과 중소기업 필요 역량 간 불균형을 해소하고, 지역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본 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대학은 9월 5일(목)까지 한국연구재단 연구사업통합지원시스템(http://ernd.nrf.re.kr)을 통해 사업계획서를 신청할 수 있다.

 

이재환 기자 lj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서울시, `코로나 이후의 서울` 시민..
   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 국내 자체 ..
   국가건강검진 우울증 검사 주기 개선한..
   항만물류분야의 우수한 물류 신기술을 ..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8개 종전부..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