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제주

지역투데이

제주

원희룡 지사 “자유와 번영의 제주, 도민 하나가 되어야”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독립유공자·광복회원 등 500여 명 참석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8.16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5일 “자유와 번영의 대한민국을 위해 사사로운 이해관계, 정치적인 파벌, 이념적인 진영을 넘어서서 평화로운 제주의 더 큰 번영을 위해 하나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전 10시 제주학생문화원대극장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행사에 참석해 “일제의 침략에서 자유 대한민국을 찾는데 희생한 선열들이 우리의 앞길을 비춰주고 우리의 걸음을 함께 해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고(故) 김한정, 강평국, 현호옥, 배창아, 김태근, 이원영 애국지사가 독립유공자로 추서됐다”며 “그 고귀한 희생을 반드시 기억 하겠다”고 말했다.

 
원희룡 지사는 최근 미·중 경제무역전쟁 및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 “지금 대한민국은 국내 경제의 불확실성과 미·중간 무역 전쟁, 일본의 수출규제까지 더해져 위기 상황에 놓여 있다”며 대한민국이 처한 어려움을 설명했다.

 
원희룡 지사는 “일본의 일방적 수출규제 조치는 세계경제에 악영향을 미치고, 동북아 질서유지의 중요한 축인 한·일 양국의 갈등을 초래함에 따라 동북아 평화를 위해서도 결코 바람하지 않다”고 지적하며 양국 간의 관계 악화를 우려했다.

 
원희룡 지사는 일본의 수출규제에서 제주도도 자유로울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하며 “1차 산업과 관광업, 3차 산업 등 수출기업을 비롯해 도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고 피력했다.

 
원 지사는 “한국의 기업과 산업이 일본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대한민국이 세계의 산업 구조 속에서 우뚝 설 수 있도록 도민들과 힘을 합쳐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지사는 끝으로 “과거사로 인한 한·일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일본은 진심어린 사죄와 반성을 해야 하고, 우리 정부는 새로운 양국 관계 구축을 위해 외교적 노력을 다각적으로 기울여야 한다”며 한·일 양국이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기 위한 대안을 제시했다.

 
또한 “여야 정치권은 초당적인 자세로 국가 이익과 민생경제를 위해 대화와 협력의 테이블에 마주 앉아야 한다”고 요청했다.

 
원희룡 지사는 경축식에 앞서 오전 9시 조천만세동산 애국선열추모탑을 방문해 광복회원 및 각급 기관·단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애국선열에게 참배했다.

 
이어 오후 12시에는 제주 칼호텔에서 열린 ‘광복회원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강태선 애국지사를 비롯한 광복회원 250여 명과의 오찬 및 간담회를 가졌다.

신성휘 기자 s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한양도성 역사토크쇼‘600년 서울, ..
   도, 영유아집단시설 종사자 ‘잠복결핵..
   광주시, 2020년부터 유치원 식품비..
   저연령(초등 3, 4학년) 청소년 대..
   부동산업 미래 인재 키운다, 창업 경..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