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서울·경기·강원

지역투데이

서울·경기·강원

“경기북부 특성 고려한 보육정책 추진해야” 이화순 부지사, 전문가들과 머리 맞대

민선7기 보육 정책 목표 ‘공보육 강화’ ‘투명하고 공정한 공보육시스템의 정착’ 등 기초로 지역특성에 걸맞은 보육정책 개발·시행해야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9.18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경가북부 지역 특성에 맞는 보육정책 수립을 위한 현장 목소리 청취에 나섰다.


경기도는 17일 오후 경기도청 북부청사 제1회의실에서 이화순 행정2부지사, 이연희 여성가족국장, 북부지역 보육관련 전문가, 경기가족여성연구원, 경기북부육아종합지원센터, 영유아 부모 등 12명이 참석한 가운데 ‘북부지역 보육정책 방향 모색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경기북부지역을 포함한 도 보육정책의 사업별 기능 강화와 전문성 향상을 위해 전문가 등 현장 의견을 수렴하고자 마련됐다.


참석자들은 민선7기 경기도의 보육정책 목표인 ‘공보육 강화’, ‘투명하고 공정한 공보육시스템의 정착’ 등을 기초로 경기북부 지역 특성에 걸맞은 보육정책을 개발하고 시행해야 한다는 데 목소리를 높였다.


이화순 부지사는 “이번 간담회는 경기도 보육정책 담당 부서뿐만 아니라 영유아 부모, 교수, 연구원 등 보육에 관계된 모든 분들이 모인 자리인 만큼 경기도 보육 발전을 위한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경기도는 앞으로 ‘공보육 강화’, ‘투명하고 공정한 공보육시스템의 정착’ 등 민선 7기 보육 목표를 달성하기 위하여 더욱 노력 하겠다”라고 밝혔다.


경기도는 그간 보육의 공공성 확대를 위해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엄마와 아이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아이사랑놀이터’ ▲보육 인프라가 열악한 지역에 찾아가는 서비스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왔다.


특히, 북부지역은 행복한 영유아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영유아 인성교육 사업’을 추진 중이며, 앞으로도 현장밀착형 의견수렴과 체계적인 사업집행으로 ‘차별 없는 공정한 보육환경’ 만들기에 힘쓸 방침이다.

신성휘 기자 s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글로벌 첨단소재기업, 한국기업과 세계..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함께 모여 “한..
   과학기술 혁신에 따른 4차 산업혁명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추진상..
   자금조달계획서 등 실거래 고강도 집중..
   부동산업 미래 인재 키운다, 창업 경..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