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제주

지역투데이

제주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소각장 불 당기기 위해 쓰레기 반입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9.20

▲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소각시설 폐기물 반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이하 자원순환센터)는 소각시설 시운전용 가연성 폐기물 반입을 9월 18일부터 시작했다고 밝혔다.

 
자원순환센터는 지난 3월말 매립시설 준공에 이어 오는 11월말 소각시설 준공 예정이다.

 
자원순환센터 소각시설 시운전은 8월 26일부터 11월 30일까지 3개월간 시행될 예정이다.

 
현재는 소각시설에 폐기물을 투입하지 않고 기계 시설물만 가동하는 무부하 운전을 8.26일부터 실시 중이다.

 
가연성 폐기물을 투입해 소각시설의 성능을 테스트하는 부하운전은 오는 10.1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일 50톤의 가연성 폐기물이 투입될 예정이며, 소각시설의 안정적인 가동을 위해 준공 전까지 조금씩 일정량을 투입하여 소각하고 10.29일부터 11.30일까지 소각용량 최대 500톤에 맞춰 가동하면서 배출가스 측정 성능시험 및 신뢰성 운전을 거치게 된다.

 
어제 반입된 가연성 폐기물은 제주시 동지역에서 발생한 것으로 약 135톤(청소차량 41대 분량)에 이른다.

 
가연성 폐기물들은 반입과정에서 마을 지역주민협의체와 지역주민들의 입회하에 감시원들의 성상조사를 거쳤다.

 
자원순환센터는 앞으로 행정과 마을주민 그리고 시공사와 현장회의를 추진해 반입 쓰레기의 철저한 검사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현장에서는 “쓰레기 분리 배출은 주민의식 확산이 필요한 만큼 행정에서 지도․점검을 물론 홍보 등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 달라”는 마을 주민들의 주문이 있었다.

 
이에 제주도는 “새로이 조성되어 가동되는 소각시설의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가동을 위해 도민의식 개선대책을 마련하여 추진 하겠다”고 답했다.


제주도는 “자원순환센터 소각시설에 일부 가연성 폐기물이 반입 개시됨에 따라 폐기물 처리난이 다소나마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도내 가연성폐기물 발생량은 일 340톤으로, 북부·남부소각시설의 노후와 용량 부족으로 일 191톤만 소각 처리되고 있어,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의 소각시설 가동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신성휘 기자 s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글로벌 첨단소재기업, 한국기업과 세계..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함께 모여 “한..
   과학기술 혁신에 따른 4차 산업혁명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추진상..
   자금조달계획서 등 실거래 고강도 집중..
   부동산업 미래 인재 키운다, 창업 경..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