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농수축산소식

농업

농수축산소식

농촌다움이 살아있는 건축과 마을을 만나보세요!

2019년 농촌 건축 및 계획 대전 전시회 및 시상식 개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09.24


▲ [작품명] 가야에 가야하는 곳 (조선대학교, 안진선 作)


농림축산식품부는 한국농촌건축학회․한국농촌계획학회와 공동으로 2019 제14회 한국농촌건축대전․제17회 한국농촌계획대전의 수상작 전시회를 개최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촌 건축 및 계획에 대한 학생 등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농촌에 대한 관심을 고취하고자 2003년부터 농촌계획대전을, 2006부터 농촌건축대전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수상작 전시회는 9월 24일부터 9월 30일까지 경복궁역 서울메트로미술관 제1전시관에서 진행되며, 심사를 통해 선정된 총 71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수상작 중 장관상, 농진청장상, 한국농어촌공사사장상 등을 포함하여 14점의 작품에 대해서는 9월 24일에 개최되는 시상식에서 상장과 상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번 한국농촌건축대전은 농식품부에서 추진 중인 “청년 농촌보금자리 주거단지 조성사업*”을 주제로 진행되어, 조선대학교(안진선)의 “가야에 가야하는 곳”이 대상(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으로 최종 선정되었다.


우수상에는 “숨뜰마을에 스며들다”, “선비마을에 청춘을 채우다” 등 2점, 장려상은 “다락”, “선한마을의 선과 선”, “둥근, 두레밥상”, “In Our Pocket” 등 4점이 수상작으로 선정되었다.


한편, 한국농촌계획대전은 농식품부의 농촌다움복원사업과 연계하여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농촌다움 되살리기”를 주제로 진행되어, 경북대학교(배수연, 고보경)의 “사람이 머무는 마을, 반곡리”가 대상 수상작으로 선정되었다.


우수상에는 “마동화”, “마동살이” 등 2점, 장려상은 “정암에 살으리랏다”, “문의에 무늬를 입히다”, “반곡다움”, “어서오성” 등 4점이 수상작으로 선정되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농촌건축대전과 계획대전의 공모주제는 모두 현재 농식품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정책”이라며, “수상 작품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실제 계획에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해당 시·군과 공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호열 기자 khy@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