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농수축산소식

농업

농수축산소식

농식품부, 어려운 밭농사도 이제부터 스마트화 한다.

데이터 기반 영농을 위한「노지 스마트농업 시범사업 」공모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10.21

< 노지 스마트농업 시범사업 >


농림축산식품부는『노지 스마트농업 시범사업』에 참여할 사업자를 12월 13일(금)까지 공모한다고 밝혔다.


『노지 스마트농업 시범사업』은 노동집약적·관행농업 위주로 재배하고 있는 노지영농을 데이터에 기반한 스마트영농으로의 전환과 확산기반 마련을 위한 사업이다.


농식품부는 공모에 앞서 지난 10월 14일, 지자체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사업이해도 제고와 내실화를 위한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노지 스마트농업 시범사업』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과, 공모절차·참여방법·신청서 등을 설명하였으며, 지자체·기업 등 약 60여명이 참여하여 높은 관심을 보였다.


참여를 희망하는 광역지자체(시·도)에서는 관련분야 전문가(산-학-연)로 이루어진 사업단을 구성하여야 한다.


주산지 중심으로 기존 농경지를 최대한 활용하여 재배단지를 규모화(50ha/1개 품목)하고 지역특성에 맞는 1개 품목을 선정한 뒤, 선정한 품목의 생산부터 유통까지 노지 전분야에서 스마트영농을 위한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 된다.


농식품부는 관련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이 사업계획성, 실현가능성 등을 종합 평가하여 2개소를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사업자는 3개년에 걸쳐 점진적으로 노지 스마트화에 필요한 장비, 기계, 시설, 기반정비, 사업단 운영비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앞으로 농업도 4차산업혁명의 발전과 함께 스마트농업은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을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노지는 외부환경의 영향으로 시설재배에 비해 기술적용이 제한적이지만, 이번 사업을 통해 노지에서 데이터에 기반한 스마트영농 확산기반이 마련되고, 관련 산업도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생산분야는 자동화 농작업장비를 통해 편의성·효율성을 제고하고, 유통분야는 수집된 데이터를 활용한 관측·수급예측이 기대된다.


또한, 노지분야 新스마트농업인 육성, 국산 첨단 스마트농기계 실증과 보급 등 기술개발 촉진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했다.

강호열 기자 khy@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부산시 열린행사장, ‘시민명소’로 자..
   서울시여성가족재단, 14일‘여성 창작..
   수산물 원산지 거짓표시 등 225개 ..
   바이오人, 바이오산업의 혁신과 미래를..
   자금조달계획서 등 실거래 고강도 집중..
   부동산업 미래 인재 키운다, 창업 경..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