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일반

산업

일반

스마트그리드 체험 단지 본격 추진

소비자가 전기요금 선택, 신재생에너지 판매 등 신서비스 실증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10.22

산업통상자원부는 소비자가 참여하여 스마트그리드 서비스가 구현되는 체험단지를 본격 조성한다.


지난 7월 19일 『미래형 스마트그리드 실증연구사업』 신규과제를 공고한 결과 5개 컨소시엄이 접수하였으며, 최종적으로 SKT(광주광역시), 옴니시스템(서울특별시) 컨소시엄이 선정되어 올해 10월부터 4년 동안 새로운 스마트그리드 서비스를 실증할 계획이다.


< 광주 : 알뜰한 전기 생활의 메카 >


SKT 컨소시엄은 “빛(光) 고을(州)에 똑똑한 빛이 그려진다”라는 목표 하에 광주광역시에서 새로운 서비스를 실증할 계획이다.


광주광역시 소재 아파트 7,000세대를 대상으로 계시별 요금제, 전력수요관리를 포함하는 요금제 등 다양한 전기요금제를 운영하고, 500세대 2개단지를 대상으로 아파트 옥상 등 공용부지에 태양광 설비를 설치하여 생산한 전력을 활용하고 있다.


전기차 배터리를 재활용한 이동형 ESS를 제작하여 특정시점에서 전력사용량이 급증하는 건물에 전력을 공급하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 서울 : 스마트 에너지 공동체 >


옴니시스템 컨소시엄은 주민 참여로 만들어진 신재생에너지를 주민들이 직접 소비하는 「스마트 에너지공동체」를 서울특별시에서 실증할 계획이다.


서울특별시 소재 아파트 2,000세대, 저층주거·상가·빌딩 등 1,000세대를 대상으로 선택형 요금제를 운영하고, 공용부지에 설치된 태양광 설비를 이용하여 생산한 전력을 공동체에 공유하며,


가정용 태양광 발전설비와 같은 분산된 전원을 통합하여 하나의 발전소처럼 관리하는 서비스도 실증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SKT, 옴니시스템 컨소시엄이 소비자 선택권과 편의를 높이며 경제성을 갖춘 스마트그리드 사업모델을 발굴할 수 있도록,


법·제도적 제약으로 현장에 적용할 수 없었던 새로운 서비스에 대해 규제샌드박스를 통하여 실증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은 “소비자가 동참하는 스마트그리드 단지는 기술 및 공급자 중심에서 사람 및 수요자 중심의 에너지공동체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이러한 실증에서 소비자가 수동적으로 전력을 소비하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능동적으로 전력을 생산하거나 수요패턴을 조절하는 프로슈머로 재탄생하길 희망한다.


정부도 이를 통해 스마트그리드 관련 업체가 성장할 수 있는 산업생태계 기반을 만들어 나가겠다.“ 라고 밝혔다.

강호열 기자 khy@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부산시 열린행사장, ‘시민명소’로 자..
   서울시여성가족재단, 14일‘여성 창작..
   수산물 원산지 거짓표시 등 225개 ..
   바이오人, 바이오산업의 혁신과 미래를..
   자금조달계획서 등 실거래 고강도 집중..
   부동산업 미래 인재 키운다, 창업 경..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