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트워크 > 정보통신

네트워크

정보통신

과기정통부, 통신재난 방지대책 추진현황 점검회의 개최

KT 아현국사 통신구 화재 1년, 추진실적과 계획 점검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11.22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1월 21일(목) KT, SKT, LG유플러스, SK브로드밴드 등 통신4사와 함께 통신재난 방지대책 추진현황 점검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날 회의에서 통신4사는 통신망·전력공급망 이원화, 재난대응 인력 운용, 중요통신시설 잠금장치 및 CCTV 설치 등 후속조치 추진현황을보고하고, 태풍·지진 등 자연재난 대비 시설보강 등 향후 추진계획에 대해 논의하였다.


통신재난 방지대책 추진현황과 관련하여 통신4사의 주요 보고내용은 다음과 같다.


KT는 통신구의 환풍기·제어반 자동확산소화기 설치, 잠금장치 설치, CCTV 개선은 모두 완료하였고 통신망 이원화, 전력공급망 이원화는 계획대로 ’21년 상반기까지 완료할 예정이며,


SKT는 잠금장치 설치는 모두 완료하였고, CCTV 보강은 12월 중순까지 완료할 예정이며, 통신망 이원화는 계획대로 ’21년 상반기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이어 LG유플러스는 잠금장치·CCTV보강은 올해 내 완료할 예정이며, 통신망 이원화는 ’21년 말까지, 전력공급망 이원화는 내년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SK브로드밴드는 잠금장치·CCTV보강은 완료하였고, 통신망 이원화는 ’21년 말까지, 전력공급망 이원화는 당초 계획보다 1년 앞당겨 내년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날 회의에서 과기정통부와 통신4사는 통신재난 발생 시 신속하고 효율적인 복구를 위해 사업자별로 보유하고 있는 통신구, 관로, 광케이블 등 주요 통신설비정보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통합운용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하고 추진 방안을 논의하였다.


이태희 과기정통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은 “통신망 이원화와 전력공급망 이원화는 많은 비용과 시간이 소요되므로 단시간에 완료할 수는 없지만 최대한 조속히 완료하고 통신재난 대응인력 확충과 교육강화를 통해 자연재난에도 대비해 달라고 당부”하며


“과기정통부도 최근 신설한 네트워크 안전 전담 조직을 중심으로통신재난에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다짐하였다.

이재환 기자 lj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스포츠혁신위원회, 공정하고 정의로운 ..
   ‘황산화물·질소산화물 동시 저감 기술..
   2019년 농식품 원산지 표시 위반업..
   설연휴 운영 병‧의원과 약국 정보 제..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8개 종전부..
   자금조달계획서 등 실거래 고강도 집중..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