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농수축산소식

농업

농수축산소식

시설재배 작물 뿌리주변 환경측정 시스템 국산화 성공

뿌리주변 환경관리로 작물의 생산성 향상 및 농가소득 증대 기여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11.28

▲ 뿌리주변 환경 수집 장치 <알엠팜>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은 ‘첨단생산기술개발사업’ 을 통해 시설재배 농업인의 최대 숙원인「뿌리주변 환경관리 측정시스템」국산화를 이루었다.


시설재배 시 병충해에 강하면서 상품성 및 수확량을 높이기 위해서 뿌리의 함수율(수분이 들어있는 비율) 측정 등 건강한 뿌리를 관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현재 시설농가는 뿌리주변 환경 함수율(수분이 들어있는 비율) 측정을 위하여 저울 등을 이용한 단순 경험에 의한 추정치로 판단하거나, 비싼 외국 장비를 구입하여 측정하고 있었다.


시설작물 뿌리주변 환경 측정시스템(알엠팜)을 개발한 ㈜이레아이에스 연구팀은 해외외국 제품의 3개 측정항목(무게, 공급량, 배액량)을 포함하여, ph농도, 전기 전도도(EC) 등 5개 항목을 추가로 측정할 수 있는 센서를 개발하였다.


강화된 센서를 포함하고 있는 알엠팜은 클라우드 방식으로  인터넷이나 모바일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농가에서 사용하고 있는 해외의 측정시스템(약 2천만 원)은 양액기를 포함하여 구입해야 하며(약 1억 원), 개발된 제품(알엠팜)은  750만 원으로 약 60%이상의 절감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해당 연구팀은 “딸기 수확 실증실험을 통해 해당 제품 적용 전·후를 비교한 결과, 단위 면적당 생산량은 15%, 소득은 20% 향상되었다”고 설명했다.


윤동진 농식품부 농업생명정책관은 “뿌리주변 환경 데이터 기반의 스마트재배 관리시스템 국산화를 통한 수입대체 효과가 기대되며, 더 나아가 빅데이터 기반의 스마트팜 기술을 한 단계 발전시켜, 일본, 중국 등의 해외 수출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하였다.

강호열 기자 khy@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도시재생 뉴딜사업 “통영 리스타트 플..
   2020년 국가정보화(중앙행정기관)에..
   광주, `빛고을사랑나눔김장대전` 기부..
   전북도, 대도약 메가 프로젝트 구상 ..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8개 종전부..
   자금조달계획서 등 실거래 고강도 집중..
   부동산업 미래 인재 키운다, 창업 경..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