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스타일 > 보건·복지

라이프스타일

보건·복지

여성가족부 ‘여성가족형 예비사회적기업’ 신규 지정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11.28

여성가족부는 지난 26일(화) 사회적 경제 분야에서 여성‧가족 친화적 일자리를 창출하고 사회서비스를 확충하여 여성‧가족‧청소년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여성가족형 예비사회적기업’을 신규 지정했다.


여성가족부는 2012년부터 ▴경력단절여성 취·창업 ▴일·생활 균형 확대 ▴여성 안전 증대 및 범죄예방 ▴성평등 문화 확산 ▴학교밖청소년 지원 ▴다문화 가족 정착 지원 및 이주여성 사회참여 확대 등 사회적 목적을 추구하며 향후 사회적 기업으로 발전 가능성이 있는 기업을 ‘여성가족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하고 있다.
 

2019년도 여성가족형 예비사회적기업은 9월 18일부터 10월 8일까지 신청공고를 통해 총 58개 기업이 접수하였으며 총 24개 기업이 신규 예비사회적 기업으로 지정되었다.


지정된 기업들에는 각종 사회적 경제 지원사업 신청자격 부여와 함께 여성가족형 예비사회적기업 활성화사업을 통한 기초진단, 인증전환 자문 등이 지원된다.

 
이건정 여성가족부 여성정책국장은 “여성가족부는 그간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을 통해 여성‧가족‧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기업의 성장을 적극 지원하였고, 그 결과 지난해에 비해 올해 신규지정을 신청한 기업 수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앞으로도 경력단절과 돌봄문제와 같은 우리사회의 문제를 혁신적으로 해결하는 예비사회적기업을 발굴하고, 소외 계층에 서비스와 일자리를 제공하는 기업들을 적극 육성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박수현 기자 p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도시재생 뉴딜사업 “통영 리스타트 플..
   2020년 국가정보화(중앙행정기관)에..
   광주, `빛고을사랑나눔김장대전` 기부..
   전북도, 대도약 메가 프로젝트 구상 ..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8개 종전부..
   자금조달계획서 등 실거래 고강도 집중..
   부동산업 미래 인재 키운다, 창업 경..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