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트워크 > 정보통신

네트워크

정보통신

5G+ 융합서비스, 이미 우리 곁에 활짝

과기정통부, 5G Vertical Summit 2019(12.3~12.4) 개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12.03

자율주행차, 스마트공장,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등 5G+ 융합서비스의 본격 확산을 위한 글로벌 소통의 장이 열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2월 3일(화)과 4일(수) 이틀 간 ‘5G Vertical Summit 2019’ 행사를 서울 플라자 호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작년 행사가 세계 최초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를 준비하는 단계에서 글로벌 동향을 공유하기 위한 자리였다면, 올해 두 번째로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5G 상용화 그 이후, 5G+ 융합서비스’를 조망한다.


전 세계적으로 5G 생태계 선점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우리나라는 지난 4월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에 성공한 바 있다.


이에 따라 5G와 융합 속도가 빠르고 시장 잠재력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5대 5G+핵심서비스(자율주행차, 스마트공장, 스마트시티, 디지털 헬스케어, 실감콘텐츠)에 대한 우리나라의 조기 실증사례를 공유하고, 이와 함께 다가올 미래시대를 전망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삼성전자‧LG전자, 퀄컴, 노키아, NTT도코모등 5G를 선도하는글로벌 기업과 국내외 산‧학‧연 전문가 5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며,


▲해외 주요 연사들의 기조발표에 이어 ▲국내외 5G 융합서비스 사례에 대한 전문가 발표와 함께 ▲참석자 간 패널 토론 등이 진행된다.


주요 글로벌 기업들의 5G+ 융합서비스 사례 외에도, 국내 중소기업(위즈코어, 언맨드 솔루션 등)과 의료기관(세브란스 병원)의 5G+ 융합서비스 사례도 참석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이태희과기정통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은 “당초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목표로 한 것은, 5G 기반의 글로벌 융합서비스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것이 큰 이유 중 하나”라고 강조하며, “이번 행사가 5G+융합서비스의 본격 확산에 기여할 수 있는 장이 되기를 기대하며, 정부도 관련 기술개발과신서비스 발굴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행사는 관심이 있는누구나 무료로 참가할 수 있으며, 한‧영 통역 서비스도 제공되며, 발표자료는 행사 종료 후 주관기관 홈페이지(www.5gforum.org) 또는 행사 홈페이지(www.5gvs.org)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이재환 기자 lj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도시재생 뉴딜사업 “통영 리스타트 플..
   2020년 국가정보화(중앙행정기관)에..
   광주, `빛고을사랑나눔김장대전` 기부..
   전북도, 대도약 메가 프로젝트 구상 ..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8개 종전부..
   자금조달계획서 등 실거래 고강도 집중..
   부동산업 미래 인재 키운다, 창업 경..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