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해양·항만

산업

해양·항만

건설과 운영을 통합한 해외항만시장 진출방안 찾는다

해외항만시장 진출방안 및 극동러시아 투자사업 논의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9.12.11

해양수산부는 12월 11일(수) 오후 1시 30분 서울 켄싱턴호텔(서울 여의도)에서 ‘2019년도 해외항만개발 지원협의체 정기협의회’를 개최한다. 

 
‘해외항만개발 지원협의체’는 항만분야의 해외 유망사업을 발굴하고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016년 3월에 항만공사, 금융기관, 물류기업, 건설사, 학계 등 40여 개의 기업 및 단체가 참여해 출범하였다. 협의체는 이번 협의회까지 총 12차례의 정기협의회를 개최하여 해외항만 개발사업을 지원해 오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그간 해외항만시장 진출에 있어 항만 건설과 운영을 각각 추진해 왔으나, 최근 민관합작투자사업(PPP) 확장 등 세계 항만시장의 변화에 발맞추기 위해 앞으로는 건설과 운영을 통합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이번 협의회 1부에서는 해외 운영사와의 공동운영법인 설립과 개발?운영권 확보 등을 위해 해양수산부가 추진하는 K-GTO, 해외항만 진출방안 등 정부정책을 소개하고, 건설사, 운영사, 금융기관 등과 긴밀하게 논의할 예정이다. 


2부에서는 러시아 극동투자수출청의 투자 담당자(Invest Director)가러시아 극동지역 투자유치에 관해 발표하여 러시아 진출에 관심 있는 우리 기업의 궁금증을 해소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어, 러시아 슬라비얀카항 타당성조사 결과와 볼쇼이카멘 물류단지 및 포디야폴스키 항만의 개발 타당성조사 진행상황을 발표하고 논의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국내 기업의 해외항만시장 진출은 신북방정책과 신남방정책을 원활하게 추진함에 있어 꼭 필요한 요소이다.”라며, “앞으로도 정기협의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하여 우리 기업의 해외항만시장 진출을 다방면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강호열 기자 khy@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서울시, `코로나 이후의 서울` 시민..
   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 국내 자체 ..
   국가건강검진 우울증 검사 주기 개선한..
   항만물류분야의 우수한 물류 신기술을 ..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8개 종전부..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