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일반

산업

일반

산업부, 한국철강협회와 철강업계관자 「2020년 철강업계 신년인사회」 개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0.01.10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철강협회는 1월 10일(금)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철강 업계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철강업계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은 지난해 글로벌 경기 둔화, 보호무역주의 등 어려운 여건이 계속되었음에도 철강 산업이 3년 연속 수출 300억불을 달성하는 저력을 보였다고 평가하며,


국내 기업 최초로 세계경제포럼 “등대공장”으로 선정된 기업, 오랜 기간의 구조조정 졸업 후 경영 정상화에 돌입한 기업 등 어려움 속에서도 끊임없는 노력을 보여준 철강 업계에 감사와 격려를 표했다.


2020년에도 세계 철강수요 둔화, 국내 전방산업 부진 등 철강 산업의 여건이 녹록치 않을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업계와 정부가 협업과 상생의 자세로 뭉쳐 새로운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하며, 아래 네가지의 측면에서 함께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 산업 지능화를 통해 철강 산업의 생산성·기술력을 업그레이드


선도기업이 인공지능(AI) 경험과 노하우를 중소·중견기업에게 전수하고, 중소·중견도 공동 투자 등 긴밀히 협력하는 “산업 지능화 협력 체계”의 구축을 강조하며, 정부도 예산 지원 등 적극 뒷받침할 계획이다.


△ 고부가가치 소재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


범용 품목에서 중국 등과 경쟁으로 어려움을 겪는 구조를 전환하고 고부가가치 분야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유망품목 기술개발, R&D 세액공제 확대, 수요-공급기업 협력 사업 등을 종합 지원한다.


△ 보호무역주의 파고를 넘어 새로운 수출 시장을 개척


기업들이 신남방·신북방, 신흥국 등으로 시장을 계속 넓혀나가길 당부하며 정부는 역대 최대 규모의 수출금융 지원(257조원 이상), FTA 협상 및 타국의 수입 규제 등에서 적극 대응할 것을 약속했다.


△ 산업 현장의 안전 및 환경 문제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을 요청


국민들이 철강 산업에 대해 지속적인 신뢰를 보낼 수 있도록 기업들 스스로 안전 시스템을 다시 한번 점검하고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춰 미세먼지·온실가스 저감 등 적극적인 친환경 투자를 당부했다.


한국철강협회 최정우 회장은 신년사에서 국내 철강 산업이 수요 부진, 보호무역, 환경 이슈 등으로 어려운 경영환경에 처해있다고 평가하며,  상시화된 위기에 현명하게 대처하기 위해 민관이 협력하여 수출 시장을 적극 개척하고, 산업의 친환경화에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


특히 저성장을 극복할 돌파구로 산업부와 협력하여 AI를 활용한 철강산업 지능화를 선도기업과 중소·중견기업이 함께 추진하고, 소재·부품·장비의 자립화를 위한 협력모델을 구축하여 철강 생태계를 강건화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강호열 기자 khy@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설 연휴 감염병 예방수직 준수할것 당..
   외국인 관광객 유치 ‘2020 코리아..
   광주시, 영아일시보호소 시설 개선한다
   쌀가공식품 수출 2019년 1억불 달..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8개 종전부..
   자금조달계획서 등 실거래 고강도 집중..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