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스타일 > 보건·복지

라이프스타일

보건·복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 (2월 13일)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0.02.13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0년 2월 13일 오전 9시 현재, 추가 확진환자는 없이 28명 확진, 5,099명 검사결과 음성, 670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확진자의 접촉자는 총 1,784명(593명 격리)으로 이 중 11명이 환자로 확진되었다.


3차 임시항공편으로 귀국한 우리 교민들의 상황도 안내하였다.


총 147명이 귀국하였고, 이 중 유증상자 5명이 확인되어 국립중앙의료원에 별도 격리조치 (동반 아동 2명 포함 총 7명) 후 시행한 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되었다.


그 외 이천에 입소한 140명에 대한 전수 검사 결과 역시 모두 음성으로 확인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중국의 지역사회 유행이 지속되고 있어  이 지역 입국자의 각별한 주의와 협조가 필요 하다고 강조했다.


최근 14일 이내 중국을 방문한 경우 가급적 외부 활동을 자제하고, 손씻기 및 기침예절을 준수하는 한편, 입국 후 14일간은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 발현 여부를 면밀히 관찰하면서,


증상 발현 시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선별진료소가 있는 의료기관을 방문하거나, 관할 보건소, 지역 콜센터(☎지역번호+120)또는 질병관리본부 상담센터(1339)로 상담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또한, 단순히 불안감 해소를 위해 역학적 연관성이나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 검사를 받는 것은 의학적으로 불필요하므로,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필요한 경우에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하였다.


또한, 직장 출근이나 학교 출석 등을 위해 검사 결과 음성 증명서를 요구하는 행위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일반 국민은 손씻기, 기침 예절 준수 등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의학적으로 입증된 가장 중요한 예방수칙이므로, 이를 적극적으로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의료기관에서 발생할 경우 유행이 빠르게 확산될 가능성이 높아지는 만큼, 각 의료기관이 실시하고 있는 면회객 제한 등 감염관리 조치에도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대호 기자 kd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노인의 경륜과 능력 활용해 질 높은 ..
   농림축산식품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 ..
   EBS의 학년별 온라인 강의, 4월 ..
   충북연구원,‘코로나 19’극복을 위해..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8개 종전부..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