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트워크 > 전자·과학

네트워크

전자·과학

과학기술 연구계, 힘을 모아 코로나19 치료제 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 총력 지원키로

정병선 차관, 과학기술 연구기관장들과 치료제·백신 지원 사항 점검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0.04.16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을 지원하기 위해 바이오 출연(연), KAIST 등 과학기술 연구계의 역량을 총 결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4월 16일, 오전 10시 한국생명공학연구원에서 과학기술 연구기관과 함께 긴급회의를 진행하였으며, 새롭게 출범 예정인 치료제·백신 범정부 지원단의 요청사항을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였다.
 

이날 회의에는 생명(연), 화학(연) 등출연(연) 기관장들과 KAIST, GIST 등 과학기술특성화 대학 부총장이 참석하였다.
 

정부는 코로나19 완전 극복을 위한 코로나19 치료제·백신의 신속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과기정통부·복지부 장관이 공동단장을 맡는「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단」을출범할 예정이다.

 
치료제·백신의 신속 개발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서는 임상·인허가 등 제도적 지원 뿐 아니라연구개발 측면에서의 지원도 함께 이루어질 필요가 있으며,

 
※ 치료제·백신 후보물질의 유효성과 안전성 등을 평가하기 위해서는 코로나19에 대한 동물모델 등 연구 인프라적 지원이 필요
 

이번 긴급회의는 코로나·백신 개발 범정부지원단을 연구개발 측면에서총력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출연(연) 및 4대 과기원 등은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 관련 연구현황과, 범정부 지원단을 지원하기 위해 활용 가능한 인프라 및 연구자원 현황 등을 공유하였다.
 

또한, 참석자들은코로나19의 팬데믹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치료제·백신 개발의 중요성에 공감하였으며, 새롭게 구성되는 범정부 지원단을 지원하기 위해 과학기술 연구기관들이 힘을 모아 가용한 자원을 총동원하여 지원하기로 하였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코로나19의 완전극복을 위해 과학기술연구계가 힘을 모아 치료제·백신개발을 지원해야할 때”라며,

 
“새롭게 출범하는‘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을 연구개발측면에서적극 지원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재환 기자 lj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