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일반

산업

일반

SKC, 반도체용 하이엔드급 블랭크마스크 연내 양산 개시

정승일 차관, SKC를 방문하여 소부장 정책 성과 가속화 강조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0.04.20

KC는 일본 의존도가 90% 이상인 ArF용 등 하이엔드급 블랭크 마스크(Blank Mask) 시제품을 현재 국내 수요기업과 테스트 중에 있으며, 하반기 본격 양산 예정이라고 밝혔다.


블랭크마스크는 반응시키는 빛의 파장에 따라 KrF(불화크립톤, 248nm), ArF(불화아르곤, 193nm), EUV(극자외선, 13.5nm)용으로 구분, 통상 ArF와 EUV가 하이엔드급 반도체 공정의 핵심소재인 블랭크마스크가 양산 되면, 국내 공급안정성이 개선될 전망이다.


SKC는 ‘18년부터 총 430억원을 투자하여 블랭크마스크 신규공장을 ’19년 말 완공한 바 있으며, 금번 양산 품목보다 첨단제품을 ’21년 양산 목표로 개발중이다.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4월 20일(월) 오전 SKC의 블랭크마스크 공장(천안)에 방문하여 소부장 정책성과 가속화를 강조하였다.


정 차관은 먼저 SKC의 블랭크마스크 국산화를 위한 임직원의 노고에 감사함을 표명하며, 그간 정부의 소부장 정책 성과를 밝혔다.

 
20대 품목은 ‘21년 공급안정성 확보 목표로 국내생산 확대, 기술개발(’19년 추경 650억원, ‘20년 1,165억원), 수입국 다변화 등을 계획대로 추진중에 있으며,

 
특히, 일본의 수출규제 3개 품목은 공장 신증설, 외투기업 투자 등으로 금년 중 완전한 공급안정화를 달성할 계획임을 밝혔다.


나머지 80대 품목 중심으로 금년 R&D 지원(1.2조원)을 추진 중이며, 공급선 다변화 등을 통해 기본적 공급안정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용선 부사장은 “정부가 신규 공장 완공에 필요한 환경 등 인허가 신속처리, 수입장비 할당관세 적용과 정부 R&D 등을 적기 지원해 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하며, “국내 기업들이 소부장 정책의 추진동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소부장 협력모델에 대한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하였다.

 
정 차관은 “소부장 기술력 강화, 건강한 산업생태계 구축 등 확실한 변화를 위해 정부, 수요․공급기업들간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며


조기성과 창출을 위해 소부장 100대 핵심 품목의 상용화에 금년 2,100억원 이상을 집중 지원할 계획임을 밝혔다.

 
참고로 SKC는 종합 소재전문 기업으로 그간 디스플레이용, 포장용 등 다양한 산업용 필름을 생산해왔으며, 자동차 등 산업의 첨단 고부가 소재 기술도 적극 확보 중이다.

 
일본의 3대 수출규제 품목인 불화 폴리이미드에 대해 850억원을 투자하여 작년말 완공된 신규공장에서 시제품을 생산 중이다.

 
또한, 지난 1월에는 글로벌 동박(전기차 배터리 소재) 제조업체인 KCFT를 1.2조원에 100% 인수하였다.



강호열 기자 khy@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e-모빌리티 기업’ 온라인 투자유치..
   전남도, 문화가 있는 날 행사 ‘온택..
   서울시, 코로나시대 지속가능한 먹거리..
   안전하고 슬기롭게 박물관을 관람하세요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 대상, ..
   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