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농수축산.식품.유통

농업

농수축산.식품.유통

‘대한민국 수산식품명인’에 도전하세요!

수산전통식품의 제조?가공?조리 분야 명인 선정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0.05.22

해양수산부는 우수한 우리 수산전통식품을 보전하고 계승해 나가기 위해 ‘2020년 대한민국 수산식품명인’을 선정한다.
 

식품명인 지정 제도는 우수한 우리 식품의 계승·발전을 위해 식품 제조 · 가공 · 조리 등 각 분야의 명인을 지정하여 육성하는 제도로 1993년 9월에 처음 시행되었다. 그 중 수산전통식품 분야에 해당되는 수산식품명인은 1999년 11월 김광자 씨(숭어 어란)가 처음 지정된 이래 현재까지 7명이 지정된 바 있다.
 

수산식품명인의 자격은 ①수산식품 제조 · 가공 · 조리 분야에 20년 이상 종사한 사람, ②해당 수산식품을 원형대로 보전 · 실현할 수 있는 사람, ③수산식품명인으로부터 보유기능에 대한 전수교육을 5년 이상 받고 10년 이상 그 업에 종사한 사람 중 하나 이상에 해당하면 된다.

 
수산식품명인으로 신청하고 싶은 사람은 6월 22일(월)부터 7월 10일(금)까지 각 시 · 도(시 · 군 · 구)에 접수해야 되며, 신청 서류 등 구체적인 사항은 각 시 · 도에 문의하면 된다.


각 시 · 도에서는 신청인에 대한 사실관계 조사 후 7월 27일까지 해양수산부에 적격자를 추천하게 되며, 전문기관의 적합성 검토 결과와 수산식품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수산분과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수산식품명인을 지정한다. 최종 지정은 올해 11월에 있을 예정이다.
 

지정 기준은 전통성, 경력 및 활동사항, 계승 · 발전 필요성과 보호가치, 산업성 등에 대한 현장실사와 자료 검토 등이며, 엄격하고 공정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수산식품명인으로 지정되면 자신이 제조.가공.조리한 제품에 ‘대한민국 수산식품명인’ 표시를 할 수 있고, 제품 전시, 홍보, 박람회 참가, 체험교육 등 다양한 정부의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김성희 해양수산부 수출가공진흥과장은 “우리나라 수산전통식품의 계승 · 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수산식품명인 육성과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며, “아울러, 대한민국 수산전통식품의 세계화를 위해서도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강호열 기자 khy@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결핵역학조사 강화로 지역사회 결핵 전..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기지개 ..
   산업부, 중기중앙회 및 생기원과 뿌리..
   코로나19로 취업 때 놓친 미취업청년..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8개 종전부..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