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트워크 > 전자·과학

네트워크

전자·과학

과기정통부, 항체진단기업 기술지원에 박차를 가한다.

국내 출연(연) 기술이전 받은 코로나19 항체 진단기기, 임상테스트 결과 미국 FDA 긴급사용승인 획득한 동종 제품보다 정확도 뛰어나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0.06.03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K-진단기기의 해외 수출을 이끌고 국내 역학조사에도 기여할 국내 항체진단기업의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해 관련 기술 지원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6월 2일, 오후 3시 한국생명공학연구원에서 국내 항체진단기업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이 보유한 항체진단 우수 기술을 공유하고 기업애로사항 청취 및 기술지원 방안을 논의하였다.

 
항체진단기술은 15분 이내에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체 형성을 확인하여 감염여부를 빠르고 간편하게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이다.

 
면역반응을 통해 형성된 항체를 기반으로 진단하기 때문에 무증상 감염 등 사후적 감염 환자의 파악도 가능하다.

 
따라서 지역사회 감염 경로 조사 등 역학조사에 활용할 수 있으며, 코로나19의 지속·장기화에 따라 기술의 중요성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국내 항체진단 기술의 신뢰성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출연(연) 및 병원으로 구성된 기술지원 플랫폼을 구축하여 우수항원 제공등 기업 수요 지향적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특히, 국내 기업들이 해외수출에 가장 큰애로사항으로 꼽은 진단기기의 신뢰성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환자의 혈액 샘플을 기반으로 임상 성능테스트를 지원하고 있으며,

 
코로나19 항체를 특이적으로 검출할 수 있는 항원을 개발·확보하여, 기업을 대상으로 우수항원을 제공하는 등 지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편, 생명(연)의 ’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이 개발한 항원을 사용한 국내기업의 항체 진단기기에 대한 임상테스트 결과, 민감도가 94.4%, 특이도가 100%로 미국 FDA 긴급사용승인을 획득한 동종 제품대비 정확도가 뛰어난 것으로 확인되었다.
 

해당 업체는 이번 임상테스트 결과를 바탕으로 미국 FDA의 긴급사용승인 절차를 진행 중이며, 이를 통해 조만간 국내 기술로는 최초로 미국FDA 항체진단기기(엘라이자 방식)의 긴급사용승인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본 간담회는 기업 현장의 애로사항 청취를 통해 기술지원 플랫폼의 기업 지원 방식을 더욱 고도화하고, 연구기관이 가지고 있는 우수 항체 진단기술을 공유하여 기업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현장에서는 개별 기업 입장에서 원하는 임상 성능테스트에 대한 요구사항 등 구체적 사례와그에 대한 지원방안이 논의 되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코로나19의 성공적인 방역대응에는 우리나라의 튼튼한 과학 기술력이 그 기반이 되어 왔다.”라며,


“역학조사, 백신개발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한 항체진단기술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과기정통부는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기업 대표들께서도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재환 기자 lj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부산시, 전체 어린이집 대상 급식위생..
   경기도주식회사 운영 바라지마켓, 매출..
   전국 250여 개 한식당 대표메뉴를 ..
   코로나19에도 올 상반기 농식품 수출..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8개 종전부..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