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광주·전라

지역투데이

광주·전라

전남도, 한우 송아지브랜드 사업 ‘소득증대’ 한몫

전국 최초 시행…마리당 시세 높게 거래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0.07.06


전라남도는 전국 최초로 시행한 한우 송아지브랜드 사업이 축산농가 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전남 으뜸한우송아지’의 평균 경매가격은 일반 한우송아지에 비해 마리당 최대 43만원 더 높게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우 송아지브랜드 육성사업’은 한우 개량과 농가 소득증대를 위해 지난 2018년 전라남도가 전국 최초로 시행한 사업이다. 전라남도와 한국종축개량협회, 시·군, 지역축협 등이 참여해 올해까지 45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전남 으뜸한우송아지’는 ‘전남 으뜸한우(우량암소)’에서 생산된 송아지 중 시군이 친자확인과 선발기준 등을 면밀히 심사해 선정한 품질이 우수한 송아지다.


전라남도는 전남 한우송아지 BI 디자인을 개발해 선발된 으뜸한우송아지의 귀표에 장착하는 등 일반 한우와의 차별화를 꾀했다.


특히 올해 총 사업비 20억 원을 투입, 대상지역을 기존 4개 시군(고흥, 강진, 곡성, 화순)에서 3개 시군(영암, 무안, 장성)을 추가 확대해 7개 시군을 대상으로 1만 5천두의 ‘전남 으뜸한우송아지’를 선발할 계획이다.


아울러 올해 하반기는 지난 2018년 ‘전남 으뜸한우송아지’로 선발된 송아지의 도축장 출하시기(28~32개월령)로, 도체중을 비롯 등심단면적, 등지방두께, 등급출현율 등 성적이 높게 형성될 것으로 전망돼 농가소득 향상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박도환 전라남도 축산정책과장은 “한우산업의 경쟁력은 지속적인 개량을 통해 가능해 앞으로도 고품질 우량 송아지 브랜드화로 도내 한우농가 소득증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한우 농가들은 전남으뜸한우송아지 브랜드 육성에 참여해 전남산 한우 차별화에 앞장 서 줄 것”을 당부했다.

이재환 기자 lj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충남, 길쭉한 포도 ‘스텔라’ 중부권..
   광주시, ‘2020 음식문화포럼’ 온..
   서울시, 산지 직송 농산물로 전통시장..
   코로나19로 지친 일상, 생활 속 공..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 대상, ..
   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