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광주·전라

지역투데이

광주·전라

광주시, 신생아 대상 결핵역학조사 시행

광주시·의료기관, 신생아·의료진 대상 추가 발생 없도록 신속 조치 중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0.07.29

광주광역시는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전남대병원, 광주기독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 입원했던 환아 2명이 지난 7월21일 결핵으로 신고돼 결핵 역학조사를 실시 중이라고 밝혔다.


신생아의 산모가 7월20일 고열과 의식 저하로 결핵성 뇌막염과 함께 폐결핵이 진단됐고, 이후 생후 2개월 된 쌍둥이 자녀에 대한 검사 결과 선천성결핵으로 진단돼 현재 격리 치료 중이다.


산모의 경우 분만을 위해 전남대병원 입원(5.16.~5.22.) 당시 결핵을 의심할 증상과 영상의학적 소견은 없었고,환아 2명은 산모가 진단된 7월20일부터 결핵 의심 하에 치료를 시작하면서 추가검사 결과 결핵감염이 확인됐다.


일반적으로 신생아로 인한 결핵 전파 위험도는 낮으나, 전문가 자문 및 관계기관 논의를 통해 신생아 중환자실 특성(미숙아 등 입원)을 고려해 보건당국과 의료기관이 선제적으로 역학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대상자는 해당 환아가 출생 후 입원해 있었던 전남대병원과 광주기독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 입원했던 신생아 43명과 의료진을 포함한 직원 109명이다.


☞ 기관별 세부 조사대상
 - 전남대학교병원 : 신생아 8명, 직원 85명(A실: 2020.5.19.~5.29., B실: 2020.5.29.~6.3.)
 - 광주기독병원 : 신생아 35명, 직원 24명(2020.6.3.~7.14.)


전남대병원과 광주기독병원은 7월27일(월)부터 관리가 필요한 신생아의 보호자들에게 개별 연락을 진행했고, 별도로 마련한 ‘소아진료실’ 등에서 진료와 예방치료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환아의 입원기간 동안 신생아중환자실에 근무했던 직원 109명에 대해서도 전원 역학조사를 진행했으며, 추가 환자가 없음을 확인했다.


보건당국과 의료기관은 신생아 및 영아들의 결핵발병을 보다 적극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재환 기자 lj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새로운 일상, 걷기로 시작해요!
   충남 천안(봉강천) 야생조류 분변에서..
   국립과천과학관, 기후 위기 기획전 개..
   SK텔레콤, 안전한 출퇴근 돕기 위한..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 대상, ..
   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