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서울·경기·강원

지역투데이

서울·경기·강원

서울시자원봉사센터, 무더위 취약계층도 이웃관계 단절도 ‘얼음 땡! 캠페인’

무더위 취약계층을 위한 동네 냉장고 “얼음 땡” 박스 8.7.(금)부터 서울 4개소 운영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0.08.07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무더위에 취약한 이웃을 함께 살피는 얼음 땡! 캠페인을 8월 7일(금)부터 28일(금)까지 22일간 서울시 4개 지역에서 전개한다. 얼음물을 매개체로 유년 시절 놀이처럼, 무더위를 “얼음”에 얼려 이웃을 살피고, 코로나19로 단절된 이웃 관계를 연결시키는(“땡!”) 캠페인이다.

 
이 캠페인은 아이스박스를 재가공하여, 버려지는 아이스 팩을 기부 받고 얼음물을 담아, 무더위에 힘든 이웃 누구나 이용할 수 있게 동네 냉장고 “얼음 땡”박스를 시민들과 함께 운영하는 활동으로 공공캠페이너 젤리장, 설치미술가 엄아롱이 함께 참여했다.

 
시민들은 아래 방법으로 활동에 참여할 수 있으며, 온라인 자원봉사 “V세상” 이런 활동 어때요 페이지에서 참여 신청 가능하다.
 

- 냉동실에 자리를 차지하고 버리기 까다로운 아이스 팩과 활용하지 않는 보냉가방 그리고 음료를 얼려 얼음 땡 박스에 기부하기


- 얼음 땡 박스의 냉기가 유지될 수 있도록 시간이 지나 녹은 아이스 팩을 다시 얼려 얼음 땡 박스에 넣기


- 얼음 땡 백(보냉가방)을 활용해 외출이 힘든 이웃에게 얼음물을 담아 배달하기


- 얼음 땡 박스의 물과 아이스 팩이 잘 유지되어, 이웃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얼음 땡 박스 관리 봉사자로 참여하기
 

더불어, V세상 온라인 캠페인으로 무더위 취약한 이웃을 위해 내가 실천한 일상 속 활동 후기로 공유하기, 아이스 팩 재활용 방법, 올바르게 버리기 등을 소개하고 동참을 유도하며, 참여자에게 “얼음 땡!” 뱃지를 제공한다.


특히, 이번 얼음 땡! 프로젝트는 지역단체가 함께 얼음 땡 박스 운영 단체로 참여해, 지역 내에서 활동이 확산되고, 캠페인 이후에도 지역 내에서 함께 이웃을 위한 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진행된다.


프로젝트의 진행에 필요한 기금은 DB손해보험이 지원하며, 시민참여 유도를 위해 HK이노엔이 음료 5,000병을 후원하고 프로젝트 진행지역 iCOOP생협(관악/도봉노원디딤돌/서울/서대문마포은평)이 1+1 음료기부 캠페인을 소비자와 함께 참여한다.
 

얼음땡 박스 운영은 강북구 삼양동 “로컬엔터테인먼트협동조합, 관악구 삼성동 “관악사회복지”, 노원구 “중계본동 자원봉사캠프”, 서대문 홍제동 “서대문유니온”이 함께한다.
 

이번 얼음 땡 프로젝트는 운영기간이 지난 이후에도 각 지역과 단체들이 연결되어 늦더위까지 운영될 수 있도록 진행 되며, 이후에도 이웃을 함께 살피는 “사회적 고립 해결-이제는 외롭지 않아요! 캠페인”도 진행할 예정이다. 관련 정보는 자원봉사 온라인 V세상(volunteer.seoul.kr)에서 확인가능하며, 기타 문의는 담당자(02-2136-8735)로 하면 된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 김의욱 센터장은 “얼음 땡! 프로젝트를 통해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이 물을 매개체로 시원함을 나누고 이웃이 함께 서로 연결되어 코로나19 위기 상황이지만 함께 살아가는 지역사회가 되는 원동력이 되기를 바란다.” 라고 밝혔다.
 

이재환 기자 lj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충남, 길쭉한 포도 ‘스텔라’ 중부권..
   광주시, ‘2020 음식문화포럼’ 온..
   서울시, 산지 직송 농산물로 전통시장..
   코로나19로 지친 일상, 생활 속 공..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 대상, ..
   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