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트워크 > 게임·콘텐츠

네트워크

게임·콘텐츠

LG전자, 차세대 스마트 콘텐츠 개발에 앞장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2.07.11

LG전자가 스마트TV 및 스마트폰을 알차게 꾸며줄 차세대 스마트 콘텐츠 개발을 위해 팔을 걷었다.

LG전자에 따르면 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추진하는 2012년 차세대 콘텐츠 동반성장 지원사업에 참여를 위해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홍상표)과 협약을 맺고, 이달부터 내년 말까지 관련 기업들과 각종 스마트 콘텐츠 공동개발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공동개발에는 콘텐츠 전문기업인 레드로버를 포함해 총 9개 업체가 참여한다. LG전자 16억 원, 국고에서 4억 원 등 총 20억 원이 투입 예정이다.

▲교육 ▲게임 ▲3D 영상 ▲SNS 등 스마트TV용 콘텐츠 11개 및 스마트폰과 연동되는 ▲클라우드 서비스(Cloud Service)용 콘텐츠 2개 등 총 13개 프로젝트가 진행된다.

사용자의 동작을 인식하는 LG 시네마3D 스마트TV 전용 매직 리모컨의 편리함을 활용한 체감형 3D 낚시게임, LG 펜터치 PDP TV를 활용한 쓰면서 배우는 한자 학습, 가상의 물고기 구매 및 먹이 주기와 같은 어항 관리 앱 등 다양하고 차별화된 프로젝트로 구성됐다.

개발 완료된 콘텐츠는 LG전자 스마트TV 및 스마트폰에 우선 탑재, 일정 기간 독점 서비스된다. 스마트TV 용 콘텐츠 저작권은 해당 기업들에, 클라우드 서비스용 콘텐츠 저작권은 LG전자에 귀속 예정이다.

LG전자는 콘텐츠 서비스 외에도 제품과 연계한 국내외 공동 마케팅 등을 진행해 이른바 원 소스 멀티 유즈(One Source Multi Use)의 모범사례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최근 TP비전社(구 필립스社 TV사업부), 도시바社 등과 함께 업계 최초로 스마트TV 얼라이언스(Smart TV Alliance)를 맺은 데 이어, 이번 차세대 스마트 콘텐츠 공동개발에 앞장서는 등 스마트TV 생태계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LG전자 권희원 사장은 이번 한국콘텐츠진흥원과의 협약으로 창의적인 스마트 콘텐츠들이 시장에 선보일 수 있는 기회가 됐다며 LG전자는 우수 중소기업들이 콘텐츠 제작 및 유통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차세대 콘텐츠 동반성장 지원사업은 대기업과 중소기업간의 동반성장 및 콘텐츠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 시작돼 올해 2회째를 맞고 있다.

이상효 기자 l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대전시, 올해 지역주도 청년일자리 지..
   전남도, 1월 전통주 ‘나누우리 막걸..
   대전시립연정국악단, 신년음악회 벽사진..
   서울시, 10년 혁신정책 총정리 백서..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 대상, ..
   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