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스타일 > 보건·복지

라이프스타일

보건·복지

코로나 시대의 자살예방 정책을 논의하다!

보건복지부, 중앙자살예방센터 자살예방 정책 웹세미나 개최(9.4.)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0.09.04

보건복지부와 중앙자살예방센터는 9월 4일(금) 오전 10시 ‘코로나 시대의 자살예방’을 주제로 자살예방 정책 누리토론회(웹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사회적 고립, 경제적 어려움 등이 자살 위험 증가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선제적인 자살예방 대책 모색을 위해 마련되었다.


이번 자살예방 정책 세미나는 기선완 한국자살예방협회장이 좌장을 맡고, Devora Kestel 세계보건기구 정신건강국장과 백종우 중앙자살예방센터장이 발표를 진행한다.


Devora Kestel 세계보건기구 정신건강국장은 ‘팬데믹 시기의 정신 건강’을 주제로 발표하며(사전 녹화), 백종우 중앙자살예방센터장이 ‘코로나19와 한국의 자살예방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유명순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교수, 송인한 연세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 김명희 경상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전홍진 중앙심리부검센터장 등이 토론자로 참여하여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자살예방 정책 세미나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온라인을 통한 방송 및 질의 참여 등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방청을 원하는 경우, 세미나 당일 중앙자살예방센터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user/spckorea)에 접속하면 세미나를 시청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 서일환 자살예방정책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자살위험이 증가할 우려가 있는 상황으로, 이에 대응하기 위하여 자살 빈발 지역을 중심으로 도움요청 정보를 집중적으로 홍보하고, 자살 고위험군을 적극 발굴하고 있다.”면서,


“이번 세미나를 통해 코로나 시대의 자살문제 해결을 위한 새로운 시사점을 얻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중앙자살예방센터 백종우 센터장은 “코로나로 인한 자살 증가에 대한 우려는 세계 공통의 과제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높은 자살률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정신건강문제, 경제적 문제, 건강문제의 삼중고가 코로나로 모두 악화될 위기이다.”면서,


“올해 현재까지는 우리나라 자살률이 감소하여 긍정적이지만 향후 증가에 대비한 실질적이고 생산적 논의가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김대호 기자 kd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무료 개방 공공저작물 활용 효과 ‘톡..
   ‘20.10월말 미분양 전국 26,7..
   10월 주택 인·허가 3.3만 호, ..
   해외 젊은 세대, <범내려온다> 춤 ..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 대상, ..
   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