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대구·경상

지역투데이

대구·경상

권영진 대구시장 “21일 이후 마스크 착용 고지 의무 지키지 않으면 행정처분 하겠다”

위드코로나 시대 시민과 공동체 안전 지키기 위해 철저한 점검과 대응 강조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0.09.14

14일 오전 영상회의로 개최된 대구시 확대간부회의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역 내 일반음식점, 카페·커피숍 등 휴게음식점, 제과영업점, 독서실, 스터디 카페 등 5개 업종의 사업주에게 종사자 마스크 착용과 이용자 대상 마스크 착용 고지를 의무화한 행정명령의 실효성 확보를 위해 21일부터는 철저한 점검과 함께 위반 업소에 대한 행정조치를 내리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영진 시장은 위반 업소에 대해 “▶1회 위반 시 경고, ▶2회 위반 시 1일 동안 영업 정지, ▶3회는 3일 영업 정지, ▶4회 이상 등 상시적으로 마스크 착용 고지 의무를 이행하지 않는 영업점에 대해서는 일주일 이상 영업 정지 조치를 내리고, ▶만약 코로나19 환자가 발생 또는 감염 확산의 통로가 되는 영업점에 대해서는 구상권도 청구하겠다”며 좀 충돌이 있더라도 시민과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어 대구시가 추진 중인 ‘먹고 마실 땐 말없이, 대화는 반드시 마스크를 쓰고 하자’는 ‘마스크 쓰GO 운동’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홍보를 주문하며 “공공 기관과 지하철 등 대중교통과 공원 등의 방송, 영업점 홍보물을 통해 지속적으로 홍보가 이뤄져 시민들의 귀에 쏙쏙 박히고 뇌리에 박혀서 모든 시민들이 ‘먹고 마실 때는 말없이, 대화할 때는 반드시 마스크 착용하고 대화하자’가 시민운동으로 정착되었을 때 우리가 집합금지나 영업정지 없이 코로나 방역과 경제 방역을 함께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추석을 앞두고 실내 공연 시설과 야외 체육 시설을 개방한 데 대해서는 “닷새 기간의 연휴 동안 시민들께 집에만 있으라고 할 수는 없다. 방역 수칙을 잘 지키면서 힐링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드려야한다”면서 “문을 닫는 것은 쉽다. 철저한 점검과 대책 마련으로 문을 열되 방역을 잘 할 수 있는 것이 시민 친화적 방역이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권영진 시장은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대해 언급하면서 “지난 40년 동안 행정이 나뉘어 있었지만 대구·경북의 구·군, 시도가 따로따로 해서는 희망이 없다”면서, “새롭게 가보지 않은 길을 가야하기 때문에 막연한 두려움이 있다. 변화와 혁신의 적은 결국 막연한 두려움이므로 과감하게 도전하고 나타날 수 있는 우려와 문제점은 해결하면 된다. 막연한 두려움에 젖어서 이 상태로 계속 가면은 생존할 수도 없고 번영할 수도 없다. 이를 위해 범시도민추진위원회 구성과 공론화 등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 대한민국의 새로운 활로를 찾기 위해서는 광역경제권으로의 통합이 시대적 추세이고 소명이다”라며 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재환 기자 lj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국립중앙과학관, 학교로 찾아가는 체험..
   국립과천과학관‘2020 돔(Dome)..
   동유럽 4개국(V4)과 친환경 이동수..
   전국에 겨울철새 57만수 도래, 조류..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 대상, ..
   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